정치

연합뉴스

대통령측, 고영태·최순실 또 증인신청..최종변론 연기 주장

입력 2017. 02. 24. 14:0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방어하는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가23일까지 제출하라고 한 종합 준비서면을 내는 대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최순실씨의 증인신문을 다시 신청했다.

24일 대통령 대리인단 관계자에 따르면 "23일 헌재에 고 전 이사와 최씨에 대한 증인신문 일정을 다시 잡아달라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조서 더 이상 못 믿어..두 사람 증언 반드시 들어야"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방어하는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가23일까지 제출하라고 한 종합 준비서면을 내는 대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최순실씨의 증인신문을 다시 신청했다.

24일 대통령 대리인단 관계자에 따르면 "23일 헌재에 고 전 이사와 최씨에 대한 증인신문 일정을 다시 잡아달라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헌재는 20일 열린 15차 변론에서 "고 전 이사를 다시 소환하는 것은 부적절하므로 대통령 측의 증인신청을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한 바 있다.

고씨는 지난해 12월 탄핵심판 준비절차에서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소재 불명'으로 세 차례의 증인신문 일정이 취소됐다.

지난달 16일 한 차례 증인신문을 한 최씨는 22일 16차 변론에 다시 소환됐지만, 더는 증언할 내용이 없다는 이유로 불출석했다. 이에 헌재는 증인채택을 취소했다.

대통령 측은 27일로 지정된 최종변론일을 연기해서라도 고씨와 최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통령 대리인단 손범규 변호사는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의 등장으로 탄핵심판 증거로 채택된 검찰 조서의 신뢰가 모두 무너졌다"며 "이번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는 고씨와 최씨에 대한 증인신문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