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종 "최순실에 공문서 건넸다" 자백..종전 입장 번복

강진아 입력 2017. 02. 24. 15:17

기사 도구 모음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최순실(61)씨에게 문체부 내부 문서 2건을 유출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김 전 차관은 당초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부인했으나 두달여가 지나 자백 취지로 입장을 바꿨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김 전 차관과 최씨 등의 4차 공판에서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인정하는 취지로 입장을 변경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인 재판서 "최씨에 2건 넘겨준 거 맞다" 인정
다만 "문건 봤더라도 특별한 이익 안 생겨" 주장

【서울=뉴시스】강진아 나운채 기자 =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최순실(61)씨에게 문체부 내부 문서 2건을 유출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김 전 차관은 당초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부인했으나 두달여가 지나 자백 취지로 입장을 바꿨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김 전 차관과 최씨 등의 4차 공판에서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인정하는 취지로 입장을 변경한다"고 말했다.

재판부가 "문체부 문건 두건을 최씨에게 전달했다는 것인데 자백이 맞는가"라고 물었고, 김 전 차관은 "네. 맞다"라고 직접 답했다.

김 전 차관 측은 지난해 12월29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과 지난달 17일 열린 첫 공판에서 최씨에게 문체부 문건 하나를 건넨 것은 맞지만 비공개 정보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두건의 문건 중 '광역거점 K스포츠클럽 선정 및 운영방안' 문건을 최씨에게 전달한 사실은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문건 내용을 미리 알더라도 특별한 이익이 없으며 비밀로 유지될 사항이 아니라 공무상 비밀누설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전 차관 측은 또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검찰 진술조서도 동의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에 따라 검찰이 김 전 수석의 증인 신청을 철회하면서 3월3일 오후 3시에 예정됐던 증인신문은 하지 않게 됐다.

김 전 차관은 지난해 3월 K스포츠재단과 더블루케이가 광역스포츠클럽 운영권 등을 독점할 수 있도록 문체부 비공개 문건을 최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차관은 문체부에서 추진 중인 '종합형스포츠클럽 전면 개편방안', '광역거점 K스포츠클럽 선정 및 운영방안' 등 2종의 문건을 최씨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akang@newsis.com
na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