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문수 "대통령 죄없이 끌어내리려는 특검 탄핵해야"

입력 2017. 02. 25. 19:56

기사 도구 모음

자유한국당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25일 "정당하게 투표해서 1천500만 표 이상으로 당선시킨 우리 박근혜 대통령을 죄 없이 끌어내리려고 한다"고 '탄핵 찬성' 진영을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 대통령을 아무런 증거도 없이 탄핵한 국회의원들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무조건 대통령을 파면시키려는 이 어마어마한 음모, 잘못을 탄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극기 집회' 참가.."태극기로 대통령 지키고 경제 살리자"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25일 "정당하게 투표해서 1천500만 표 이상으로 당선시킨 우리 박근혜 대통령을 죄 없이 끌어내리려고 한다"고 '탄핵 찬성' 진영을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 대통령을 아무런 증거도 없이 탄핵한 국회의원들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어 "무조건 대통령을 파면시키려는 이 어마어마한 음모, 잘못을 탄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겨냥해 "고영태는 조사도 안 하고, 구속도 안 하고, 죄 없는 우리 대통령을 어떻게든지 집어넣으려는 특검을 파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한 것을 두고도 "대한민국 대표 기업 삼성, 최일류 기업인 삼성 부회장을 포승줄로 묶고 수갑 채워서 TV에 내보내고 전 세계에 알리면 대한민국에 투자할 기업이 어디 있고, 대한민국 기업 물건이 팔리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경제의 상징인 이재용 씨를 이렇게 억지로 먼지 털어서 구속하는 특검은 탄핵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와 탄핵에 찬성하는 '촛불 집회'를 대비시키며 "태극기는 위험한 게 하나도 없다. 오직 뜨거운 애국심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촛불로 대통령을 끌어내릴 수 없다. 태극기로 지키자"며 "태극기로 우리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를 지키자. 태극기로 경제를 살리자"고 집회 참가자들에게 호소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