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대통령측 "불륜이 탄핵 사건의 발단" 원색적 의혹 제기

입력 2017. 02. 27. 18:38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 마지막 변론기일에서 대통령 측은 탄핵 사유를 반박하기 위해 '최순실 게이트'의 주요 증거물을 물고 늘어졌다.

박 대통령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27일 최후 변론에서 박 대통령의 연설문이 담겨 있던 태블릿PC와 박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기재한 것으로 알려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의 업무 수첩의 입수 경위 등에 관해 의문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엄청난 허위와 과장"..태블릿·수첩·녹음파일 거론하며 문제삼아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가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7.2.27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채새롬 이재영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 마지막 변론기일에서 대통령 측은 탄핵 사유를 반박하기 위해 '최순실 게이트'의 주요 증거물을 물고 늘어졌다.

박 대통령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27일 최후 변론에서 박 대통령의 연설문이 담겨 있던 태블릿PC와 박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기재한 것으로 알려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의 업무 수첩의 입수 경위 등에 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 변호사는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으로 수사기관이 발표한 태블릿PC가 "제출되지 않았다. 그 PC의 출처 등이 시간이 지나면 밝혀질 것이다"며 "훗날 조작된 사실에 근거해 방송됐고 수사가 진행된 사실이 밝혀지면 크나큰 범죄행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허위 불법 증거가 탄핵심판 사실에 영향"을 미칠까 봐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 최종변론기일에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가운데)이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2017.2.27 photo@yna.co.kr

이 변호사는 안 전 수석의 수첩에 관해서는 "입수 과정은 명백히 불법"이며 헌법재판소가 이 수첩에서 나온 정보를 기반으로 재판하는 것이 "헌재의 존립 근거를 의심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측근인 김수현(전 고원기획 대표) 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던 파일을 거론하며 탄핵심판 사건의 "동기가 매우 불순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씨가 녹음한 고영태·유상영·이진동(TV조선 부장) 등의 대화 내용 살펴보면 "최순실과 내연 관계인 고영태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으로부터 청와대 자료를 불법으로 확보하고, 최순실의 약점을 알아낸 일당이 이득을 취득하려다 실패한 것"이라며 불륜이 사건의 발단이라는 주장을 폈다.

이 변호사는 "탄핵사건 전반에 걸쳐 소추위들은 증거를 왜곡·과장했다", "엄청난 허위와 과장이 탄핵사건 전체를 관통한다"고 사실상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은 류 전 부장이 임의제출한 녹음파일의 녹취록 29개와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의 컴퓨터 내 녹음파일 2천300여 개를 헌재에 제출한 바 있다.

앞서 대통령 대리인단은 이를 대심판정에서 직접 듣자고 요구했으나 헌재는 "대통령과 국회 측이 녹음파일과 녹취록을 증거로 제출했고, 쌍방 모두 증거 채택을 동의해 별도의 검증절차는 필요 없어 보인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