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채널A단독]박근령 "언니는 전혀 잘못한 게 없다"

입력 2017. 02. 28. 19:40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박 대통령의 여동생 근령 씨가 채널A 취재진과 만나 언니를 적극 두둔하는 얘기를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전혀 잘못한 게 없다", "최순실 씨는 옷 심부름하는 사람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는데요.

허욱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리포트]
자신의 재산권 관련 소송 때문에 법원을 찾은 박근혜 대통령의 여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서류 접수를 마친 박 전 이사장이 채널A 취재진과 만나, 박 대통령 탄핵의 부당함을 호소했습니다.

공교롭게도 같은 시간 헌재에서 대통령 대리인단이 대독한 박 대통령의 최후 변론과 그 내용이 판에 박은 듯, 똑같았습니다.

우선, "문화융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든 재단에 대기업이 기부하는 건 수익자 부담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서도 “정책노선에 따라 안 맞는 사람을 교체하는 게 대통령 역할"이라며 두둔했습니다.

박 전 이사장은 최순실 씨에 대해서도 "여성 대통령으로서 옷 심부름을 도와준 사람에 불과하다"며 비선 실세라는 주장은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씨가 대통령에게 옷을 전하며 만나다보니 주변 사람들 의견도 쪽지로 전하거나 얘기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오랫 동안 교류조차 없었던 자매지간이지만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속담이, 박 전 이사장을 통해 거듭 확인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허욱입니다.

영상편집 : 손진석
그래픽 : 조아영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