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4일 탄핵심판 선고 전 대규모 집회 '막판 총력전'

입력 2017.03.04. 17:04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눈앞에 둔 4일 서울 도심에서 탄핵 찬반단체가 대규모 집회로 막판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후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16차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집회에는 친박(친박근혜)계인 자유한국당 조원진·김진태·윤상현·박대출 의원, 박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 서석구·김평우 변호사 등도 참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눈앞에 둔 4일 서울 도심에서 탄핵 찬반단체가 대규모 집회로 막판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이날 오후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16차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탄기국은 국회의 탄핵소추안 의결에 절차적 하자가 있다는 종전 주장을 거듭하면서 헌법재판소가 탄핵 기각이 아닌 '각하'를 결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집회에는 친박(친박근혜)계인 자유한국당 조원진·김진태·윤상현·박대출 의원, 박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 서석구·김평우 변호사 등도 참석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박 대통령 탄핵을 '사기·반역행위', '범죄' 등 강한 표현으로 규탄하면서 "탄핵(소추장)은 재판할 가치도 없는 쓰레기 종잇장에 불과하니 즉시 찢어서 버려야 하고, 그것을 법적으로 각하라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참가자들은 1부 집회를 마치면 대한문을 출발해 을지로입구, 명동, 한국은행 로터리 등을 거쳐 다시 대한문까지 행진합니다.

박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는 대한문에서 약 600m 떨어진 광화문 광장에서 오후 5시30분 시작합니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19번째로 개최하는 이날 촛불집회는 '박근혜 없는 3월, 그래야 봄이다! 헌재 탄핵 인용! 박근혜 구속! 황교안 퇴진!'을 주제로 헌재에 탄핵 인용을 강하게 촉구합니다.

3·8 여성의 날을 앞두고 열리는 집회여서 '세계 여성의 날 기념대회' 등 여성단체들의 다양한 집회가 사전행사로 열립니다.

본 집회에서도 박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여성단체 대표와 여성노동자 등이 발언대에 오릅니다.

본 집회가 끝나면 오후 7시30분께부터 청와대와 삼청동 국무총리공관, 헌법재판소 방면으로 행진한 뒤 오후 9시께 집회를 마무리합니다.

경찰은 이날 집회 현장에 경비병력 199개 중대(약 1만5천900명)와 차벽을 투입해 양측 간 충돌 방지와 질서유지에 나섰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