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탄핵선고 임박..광장 열기 최고조 "인용" vs "각하"

입력 2017.03.04. 22:2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촛불집회 "부패세력 마지막 도발·저항 이겨내자"
태극기 집회 "탄핵은 범죄..기각 아닌 각하해야"

(전국종합=연합뉴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를 목전에 둔 4일 탄핵 찬반단체들은 각자 대규모 집회를 열어 마지막이 될지 모를 총력전을 펼쳤다.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를 가득 메운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선고를 앞두고 평의에 돌입한 헌재에 탄핵을 반드시 인용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에서는 국회의 탄핵소추 절차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어 탄핵 기각이 아닌 '각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강했다.

이들은 탄핵심판 선고가 예상되는 10일을 전후해 각자 동력을 최대한 끌어모아 마지막으로 헌재를 향한 여론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 "탄핵 인용돼야 봄 온다" 막판 세 커진 촛불집회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없는 3월, 그래야 봄이다! 헌재 탄핵 인용! 박근혜 구속! 황교안 퇴진! 19차 범국민행동' 집회를 개최했다.

이충재 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은 "탄핵이 가까워지니 부패하고 낡은 세력이 내란을 운운하고 테러를 조장하는 등 극단적 주장도 서슴지 않는다"며 "이들의 재집권을 위한 마지막 도발과 저항을 이겨내자"고 독려했다.

이화여대생 양효영씨는 "탄핵을 앞두고 전국 대학에서 2차 시국선언을 준비하고 있다"며 "눈과 비를 맞으며 나온 우리가 진정한 민심"이라고 말했다.

집회 도중 박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와 기자간담회 등에서 발언하는 영상이 나오자 참가자들의 야유가 빗발치기도 했다.

3·8 여성의 날을 앞두고 열린 집회인 만큼 '세계 여성의 날 기념대회' 등 여성단체들의 다양한 집회가 사전행사로 치러졌다. 본 집회에서도 박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여성단체 대표와 여성노동자 등이 발언대에 올랐다.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200년 전 선배 여성들은 참정권 투쟁을 하다 말발굽에 밟히고 단두대에서 죽었다"며 "우리 여성의 힘으로 박근혜 정권을 끝장내고 황교안을 사퇴시키자"고 말했다.

빨간색 대형 공을 무대에서부터 굴려 내리고, 빨간색 종이에 촛불을 비쳐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레드카드'(퇴장)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본 집회를 마치고 촛불과 노란 리본이 달린 태극기를 든 채 청와대와 삼청동 국무총리공관, 헌법재판소 방면으로 행진해 '박근혜를 구속하라', '헌재는 탄핵하라', '황교안은 퇴진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촛불집회는 3·1절 집회(주최 측 추산 30만명)보다 세가 급격히 불어 광화문 광장과 세종대로 사거리 일대가 집회 참가자로 빼곡이 들어찼다.

퇴진행동은 탄핵심판 선고가 예상되는 10일을 전후해 연일 최대한 동력을 끌어모을 계획이다. 퇴진행동은 선고 당일 아침에는 헌재 앞에서, 전날과 당일 저녁, 다음 주말인 11일에는 광화문에서 모이자고 참가자들에게 호소했다.

지역 곳곳에서도 헌재 선고를 앞두고 탄핵 인용을 촉구하는 집회가 이어졌다.

광주 동구 금남로 집회에서는 외곽지역에서 집회 장소까지 시민들을 태워주는 '동네 탄핵 버스'가 운행됐다. '박근혜와 부역자 처벌'이라고 적힌 청와대 모형을 250여개 종이상자로 만들어 쌓은 뒤 무너뜨리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경북을 비롯해 부산, 울산, 대전, 충북, 전북, 강원, 제주 등 곳곳에서도 집회가 열렸다.

퇴진행동은 이날 서울 95만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연인원(누적인원) 105만명이 참가, 작년 10월29일 첫 집회 이후 연인원 1천500만명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광화문 광장 가득채운 촛불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특검수사가 종료된 뒤 첫 주말인 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촉구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2017.3.4 superdoo82@yna.co.kr
탄핵 촉구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주최로 '19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2017.3.4 leesh@yna.co.kr

◇ 태극기도 막판 총력전 "탄핵은 범죄…기각 아닌 각하해야"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오후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16차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권영해 탄기국 공동대표는 "이 난국을 반전시킬 유일한 길은 헌재가 심리를 중단하는 것"이라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태블릿PC와 고영태를 조사하라고 검찰에 명령하라"고 요구했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은 "탄핵이 인용되면 지금 야당 후보가 다음 정권을 잡게 된다"면서 "그렇게 되면 보수·자유민주주의세력이 내란을 방불할 만큼 소동을 벌인다는 것이 국민적인 관측"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는 자유한국당 조원진·김진태·윤상현·박대출 의원, 탄핵심판에서 박 대통령 대리인을 맡은 서석구·김평우 변호사 등도 참석했다.

김 변호사는 박 대통령 탄핵을 '사기·반역행위', '범죄' 등 강한 표현으로 규탄하면서 "탄핵(소추장)은 재판할 가치도 없는 쓰레기 종잇장에 불과하니 즉시 찢어서 버려야 하고, 그것을 법적으로 각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오후 3시 30분께부터 대한문을 출발해 을지로입구역과 명동입구역, 한국은행 로터리 등을 거쳐 다시 대한문까지 행진했다.

박 대통령 동생 박근령씨와 근령씨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행진에 동참했다. 근령씨는 "태극기 집회에 처음 나왔다"며 "헌재 판단을 내가 예상할 수 없지만, 박 대통령이 중대한 헌법 위반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집회에서는 일부 참가자가 굵은 밧줄을 몸에 감고 다니는 모습이 목격됐다. 경찰은 밧줄로 차벽을 잡아당길 가능성을 우려해 회수 조치했다.

한 참가자는 태극기와 함께 '종북척결', '미친개한테는 몽둥이가 약'이라고 쓴 나무막대기를 들고 다니다 경찰에 회수당하기도 했다.

'구국청년결사대'라는 몇몇 참가자는 서울시의회 앞 대로를 가로막은 차벽을 넘어 광화문 방면 진출을 시도하다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

이날 태극기 집회 참가자는 대한문 앞과 서울광장 일대를 가득 메웠고, 숭례문 건너편까지 인원이 들어찼다. 탄기국은 50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포천과 가평 등에서도 탄핵 반대집회가 열렸다.

탄기국은 탄핵심판 선고기일이 정해지면 그날 헌재 앞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집회가 끝난 뒤 지하철역에서 마주친 양측 집회 참가자들이 집단으로 말다툼을 벌이며 험악한 장면을 연출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오후 9시30분께 시청역 지하에서 두 집회 참가자 40여명이 고성과 욕설을 동반한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서로 밀치고 넘어지는 몸싸움이 벌어져 경찰이 1명을 연행했다.

'탄핵 반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요구하는 태극기 집회가 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리고 있다. 2017.3.4 superdoo82@yna.co.kr
'언니 탄핵 반대하는 박근령' (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3월 첫주말인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을지로1가에서 박근혜 대통령 동생 박근령씨(가운데)와 대통령 탄핵 기각 촉구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행진을 하고 있다. 2017.3.4 yangdoo@yna.co.kr

(김준범, 박주영, 박철홍, 배연호, 변지철, 심규석, 이승민, 이정훈, 임채두, 장영은, 조정호, 임기창, 이재영, 채새롬, 최평천, 이승환, 김현정, 양지웅, 김인철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