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표창원 의원 가족, '성적 묘사'한 현수막 고소장 제출

박수지 입력 2017. 03. 06. 21:46

기사 도구 모음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이 이들 부부 사진을 합성해 성적으로 묘사한 현수막을 만들고 게시한 사람에 대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표 의원의 부인 이아무개씨가 이날 국회의사당 출구 근처에 현수막을 내건 사람에 대해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오전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 3번 출구 인근 펜스에 걸린 이 현수막을 보면 표 의원과 아내의 사진을 성인물이나 동물 사진 등에 합성한 사진 4장이 나란히 붙어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표창원 의원 부부를 성인물·동물 사진에 합성한 현수막 대해
표 의원 부인, 모욕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 제출

[한겨레]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이 이들 부부 사진을 합성해 성적으로 묘사한 현수막을 만들고 게시한 사람에 대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표 의원의 부인 이아무개씨가 이날 국회의사당 출구 근처에 현수막을 내건 사람에 대해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오전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 3번 출구 인근 펜스에 걸린 이 현수막을 보면 표 의원과 아내의 사진을 성인물이나 동물 사진 등에 합성한 사진 4장이 나란히 붙어있다. 현수막엔 ‘표창원 식 표현의 자유는 위대하다’는 문구도 함께 적혀 있다. 지난 1월 표 의원은 국회 안에서 박근혜 대통령 사진을 누드화와 합성한 그림 ‘더러운 잠’이 있는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를 기획해 친박 단체 쪽으로부터 공격을 받아왔다.

경찰은 이 현수막이 걸린 곳에 집회 신고를 한 ‘태블릿 피시 국민감시단’ 쪽에서 내건 현수막으로 보고 피의자를 특정하기 위한 조사를 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사실 증거 수집 차원에서 현수막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