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뺑소니범 추격해 잡은 30대, 4억원대 사기로 구속

입력 2017.03.09. 08:37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추격전을 펼치며 뺑소니범을 잡은 공로로 표창을 받았던 30대 남성이 사기를 쳐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는 거짓말로 지인 14명에게 4억 4천만원을 받아간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이모(32)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이런 식으로 이씨는 지인들로부터 적게는 600만원에서 많게는 8천만원을 빌렸고, 그 돈은 인터넷 스포츠 도박자금 등으로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업에 돈 필요하다고 거짓말..도박자금으로 탕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추격전을 펼치며 뺑소니범을 잡은 공로로 표창을 받았던 30대 남성이 사기를 쳐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는 거짓말로 지인 14명에게 4억 4천만원을 받아간 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이모(32)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무직인 이씨는 지난해 말부터 지난달까지 주변 사람들에게 중국에서 금을 싸게 수입해오는 사업을 하는 데 돈이 부족하다며 손을 벌렸다.

또 사업상 급전이 필요한데 통장에 문제가 생겼다며 해결되는 대로 원금에 이자까지 갚겠다고 돈을 꾸기도 했다.

이런 식으로 이씨는 지인들로부터 적게는 600만원에서 많게는 8천만원을 빌렸고, 그 돈은 인터넷 스포츠 도박자금 등으로 썼다.

돈을 갚기로 한 시점이 됐는데 이씨가 휴대전화기를 꺼놓고 잠적하자 피해자들이 잇달아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씨는 1월 강남역 사거리에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달아난 차량을 추격해 경찰의 뺑소니범 검거를 도와 표창장을 받은 사람이다.

그 과정에서 이씨가 몰던 아우디가 파손돼 수리비로 1천500만원을 쓰게 됐지만, 이씨는 포상금을 유족에게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runra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