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특검 "삼성, 미르·K재단 설립 주도 첩보 입수"

CBS노컷뉴스 이지혜·장성주 기자 입력 2017.03.10. 04:03

대기업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통로인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삼성그룹이 주도했다는 첩보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입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 관계자는 "전경련이 뭔가 일을 추진할때는 삼성이 주도적으로 앞장서고 뒤에 다른 대기업들이 따라왔던 관행이 있다"며 "미르.K재단도 비슷한 패턴을 밟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대통령 뇌물죄 더욱 짙어질 가능성.."시간 제한상 수사 마무리는 못해"
(사진=자료사진)
대기업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통로인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삼성그룹이 주도했다는 첩보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입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은 SK, 롯데 등 다른 대기업을 상대로 조사해 진실여부를 밝히려 했지만, 수사 기한이 제약돼 더이상 진척을 보지는 못했다.

9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특검은 삼성이 미르.K재단의 설립에 삼성이 주도했다는 정황을 잡고 수사를 진행하다가 결말을 보지 못했다.

특검이 입수한 첩보는 삼성그룹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사장이 미르.K재단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다른 기업도 출연금을 내도록 독려했다는 내용이다.

특검 관계자는 "형식적으로 재단설립에 앞장 선 이승철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장충기 전 사장과 매우 친밀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장 전 사장이 다른 기업 실무진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재단 출연을 종용했다는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두 재단에 대한 대기업들의 출연금은 삼성이 204억 원으로 제일 많고, 현대차 128억 원, SK 111억 원, LG 78억 원, 포스코 49억 원 등 총 774억 원에 달했다.

만약 삼성이 두 재단 설립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학을 했다면, 삼성 뇌물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 해결을 위해 삼성이 '뇌물 제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다른 기업까지 움직였을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당연히 삼성과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 간의 '삼각 커넥션'은 더욱 공고해지게 된다.

특검은 공소장에 최씨가 박 대통령에게 대기업들로부터 돈을 받아 재단법인을 설립해 함께 운영하자고 제안했다고 적시했다.

그것도 대기업들은 출연만 하고 실제 운영과정에서는 배제하는 기형적인 방법이었다.

최 씨가 박 대통령에게 제안을 하기 전에 미리 삼성과 짜고 밑그림을 그렸고, 박 대통령도 이를 수용했을 가능성을 특검을 염두에 뒀던 것이다.

실제 특검은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삼성이 재단 통합을 전경련에게 제안했고 얼마 뒤 VIP가 똑같은 내용을 말해 놀랐다"는 전경련 관계자의 증언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보다 삼성이 재단 설립, 운영에서 주도권을 가졌다는 얘기다.

특검 관계자는 "전경련이 뭔가 일을 추진할때는 삼성이 주도적으로 앞장서고 뒤에 다른 대기업들이 따라왔던 관행이 있다"며 "미르.K재단도 비슷한 패턴을 밟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특검은 국정농단 사건에서 발을 빼기 위한 다른 대기업들의 전략전인 대응일수 있다는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제 미르·K재단 설립이 어떤 과정에서 시작됐는지를 확인하는 몫은 수사 바통을 이어받은 검찰 몫이 됐다. 결과에 따라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에 대한 혐의 정도도 크게 달라질수 밖에 없다.

[CBS노컷뉴스 이지혜·장성주 기자] wisdom@cbs.co.kr/joo501@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2.25. 12:4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