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탄핵심판 '운명의 날']탄기국 "1시간 뒤면 잔치 분위기..각하 확신"

입력 2017.03.10. 10:12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 1시간을 남기고 양측은 막판 세 대결에 집중했다.

탄핵 반대를 주장하는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측은 선고 전 집중 집회에서 "이제 곧 탄핵 각하가 선물로 다가올 것"이라며 탄핵 각하를 자신했다.

10일 오전 10시께 손상대 탄기국 사회자는 "10시 현재 주최 측 추산으로 700만명이 전국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다"며 "1시간 뒷면 탄핵 각하라는 선물이 국민들에게 찾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탄기국 추산 전국 700만명 참가…“각하 확신”
-안국역 사거리는 양측 집회 참가자 몰려 혼란
-경찰 차벽 사이에 두고 별다른 충돌은 없어

[헤럴드경제=유오상ㆍ정세희ㆍ홍태화 기자]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 1시간을 남기고 양측은 막판 세 대결에 집중했다. 탄핵 반대를 주장하는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측은 선고 전 집중 집회에서 “이제 곧 탄핵 각하가 선물로 다가올 것”이라며 탄핵 각하를 자신했다.

10일 오전 10시께 손상대 탄기국 사회자는 “10시 현재 주최 측 추산으로 700만명이 전국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다”며 “1시간 뒷면 탄핵 각하라는 선물이 국민들에게 찾아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5개월 동안 태극기를 들고 국정농단 세력과 싸워왔다”며 “이제는 호남에서도 태극기 집회가 열리는 등 대한민국이 이번 일로 큰 변화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단상에서는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면 안 된다”며 “국정농단 세력으로 인한 탄핵 사태는 이번이 마지막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설명=손상대 탄기국 사회자가 헌재의 탄핵 선고를 1시간 앞두고 단상에 올라 “탄핵 각하가 확실하다”며 헌재에 탄핵 각하를 촉구하고 있다.]

탄핵 반대 집회 참가자들도 단상 발언에 환호로 응답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정모(61) 씨는 “박 대통령의 운명이 한 시간 안에 결정 난다고 하니 너무 떨린다”며 “그동안 싸워온 우리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헌재의 신중한 판단을 바란다”고 말했다. 집회 안내에 나선 김모(49) 씨 역시 “지금 참가자들이 너무 많이 늘어나 지하철역에서 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정치적 혼란은 이번이 마지막이어야만 한다”고 했다. 김 씨는 “집회 참석자를 보더라도 지금 탄핵 반대 측이 훨씬 많다”며 “주최 측에서도 1시간 뒤면 잔치 분위기가 될 것이라 확신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걱정은 없다”고 말했다.

탄핵 선고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 헌재 앞인 지하철 3호선 안국역은 혼란스러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촛불 집회 방향과 탄핵 반대 방향을 헷갈려 잘못 찾아가는 일도 있었고, 경찰이 이를 다시 안내해주는 모습도 연출됐다. 경찰 관계자는 “혹시나 길을 잘못 찾아 양측이 출동하는 경우가 우려돼 주요 길목에서 안내를 해주고 있다”며 “아직 특별한 충돌은 없지만, 탄핵 선고 이후에도 질서 유지 활동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