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롯데제과, '포켓몬고' 뜨니, '포켓몬빵' 매출도 쑥쑥

강동완 기자 입력 2017.03.11. 18:45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의 포켓몬빵이 2016년 11월 출시 이후 올해 1월까지 2백만 봉지 판매됐다.

포켓몬빵의 폭발적인 인기는 최근 불고 있는 '포켓몬스터'의 인기와 무관치 않다.

포켓몬빵은 '포켓몬스터'의 인기 캐릭터 '피카츄, 이상해씨, 파이리, 꼬부기' 등을 빵 패키지에 디자인하여 선보인 제품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포켓몬빵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올해 빵 매출이 10% 이상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의 포켓몬빵이 2016년 11월 출시 이후 올해 1월까지 2백만 봉지 판매됐다.

포켓몬빵의 폭발적인 인기는 최근 불고 있는 ‘포켓몬스터’의 인기와 무관치 않다. 특히 ‘포켓몬고’라는 모바일 게임의 국내 상륙과 함께 뜨거운 이슈를 모았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포켓몬스터는 1997년 처음 애니메이션으로 방영되어 당시 식품, 음료, 캐릭터 산업 등에서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최근에는 ‘포켓코노미’, ‘포세권’ 등 신조어가 유행할 정도로 포켓몬스터의 인기가 다시 살아나는 분위기다.

포켓몬빵은 ‘포켓몬스터’의 인기 캐릭터 ‘피카츄, 이상해씨, 파이리, 꼬부기’ 등을 빵 패키지에 디자인하여 선보인 제품이다. 포켓몬빵은 블루베리, 딸기, 초코, 슈크림 등 다양한 맛과 케이크, 페이스트리, 롤, 샌드 등 여러 종류의 빵들로 구성되어 있다. 또 포켓몬빵 봉지 속에는 포켓몬스터 캐릭터 스티커가 들어있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포켓몬빵은 현재 ‘고라파덕 블루베리케익’, ‘피카츄의 상큼페스츄리’, ‘이상해 쵸코케익’, ‘파이리의 딸기잼롤’, ‘꼬부기의 소보로샌드’, ‘피카츄 슈크림롤’(CU 전용), ‘파인애플츄’(GS25 전용) 등 7종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포켓몬빵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올해 빵 매출이 10% 이상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롯데제과는 포켓몬 캐릭터를 활용해 빵을 비롯, 껌,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