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朴탄핵서 재조명..김재규 묘소 꽃다발 세례

입력 2017.03.13. 08:43

박근혜 파면 선고 뒤 고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묘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묘소에 놓은 꽃다발과 신문 사진이 올라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은 지난 1979년 10월26일 최측근인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이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당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파면 선고 뒤 고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묘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반 시민들이 묘소에 꽃다발과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관련 기사를 다룬 신문들을 갖다 놓으며 추모하고 있다.

12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묘소에 놓은 꽃다발과 신문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현재 김재규 묘지’라는 제목의 이 사진에는 다양한 꽃다발과 파면선고 당일 신문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호두과자, 소주, 맥주, 컵 등도 함께 올려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은 지난 1979년 10월26일 최측근인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이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당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 전 중앙정보부장은 이 사건 이후 옥중에 수감돼 “이 사건으로 나는 1심에서 3심까지 재판을 받았지만 또 한 차례의 재판이 남아있습니다. 그것은 하늘이 하는 심판입니다. …하늘의 심판인 역사의 4심에서는 나는 이미 승리자입니다.…국민 여러분, 민주주의를 마음껏 만끽하십시오.”라는 옥중유언을 남긴 뒤 사형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