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건강을 부탁해] '이것' 먹으면 스트레스 최대 25% 감소

입력 2017.03.18. 15:16

채소와 야채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위험이 최대 14%까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를 이끈 멜로디 딩 시드니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우리가 입으로 섭취하는 음식과 정신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관계가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면서 "채소와 야채 등을 많이 섭취하는 양질의 식습관이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등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채소와 과일 효능. 채소와 과일이 스트레스를 덜 받게 해주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사진=포토리아)

채소와 야채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위험이 최대 14%까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 연구진은 45세 이상 성인 6만 명을 대상으로 과일과 채소 섭취 여부, 생활습관, 정신적 스트레스 지수 등을 4년간 관찰했다.

스트레스지수 측정은 케슬러 정신스트레스척도(Kessler Psychological Distress Scale)를 이용했다. 케슬러 정신스트레스척도는 조울증과 인격장애 등 기분 변화를 주요 증상으로 하는 장애를 일컫는 ‘기분장애’와 함께 불안정도를 입증하는데 널리 사용되는 조사 방법이다.

관찰 결과, 하루 3~4회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사람은 하루 1회 미만 섭취하는 사람에 비해 스트레스 발생 정도가 1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하루에 5~7회 섭취하는 사람은 하루 1회 미만 섭취하는 사람에 비해 스트레스 발생 정도가 14% 낮았다.

특히 이러한 효과는 여성에게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하루 5~7회 채소와 과일을 섭취한 여성은 1회 미만으로 섭취한 여성에 비해 스트레스 발생 정도가 23% 더 낮았다.

연구진은 여성에게서 이러한 결과가 나온 원인을 정확하게 밝혀내지 못했지만, 여성이 케슬러 정신스트레스척도 및 생활습관을 알아보는 설문지에 섭취한 채소와 야채의 양이나 기분 상태 등과 관련해서 더욱 정확한 답변을 기입했을 가능성 때문인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를 이끈 멜로디 딩 시드니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우리가 입으로 섭취하는 음식과 정신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관계가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면서 “채소와 야채 등을 많이 섭취하는 양질의 식습관이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등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0. 04:2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