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선비즈

야외활동 미세먼지 걱정 없는 실내테마파크 주목

콘텐츠부 입력 2017. 03. 31. 09: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즘 야외 활동 하는 사람들의 걱정거리인 미세먼지를 피해 신나는 물놀이, 영화, 찜질, 쇼핑, 맛집에 힐링까지 즐길 수 있는 실내 테마파크가 주목 받고 있다.

사진출처=송파파크하비오 ‘워터킹덤’

송파파크하비오 '워터킹덤'은 파크 내에 워터파크, 극장, 쇼핑시설, 호텔이 한 곳에 모여 있고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국내 최대 실내 워터파크다. 워터파크 내 3,000명이 수용 가능한 찜질방 시설과 비즈니스호텔은 이르면 내달 초 개장을 앞두고 있다.

꽃피는 나들이 계절, 자꾸 밖으로 나가고 싶은 유혹의 계절이지만 인체에 나쁜 미세먼지로 야외활동이 제한되고 있다. 이에 최근 실내가족놀이 공간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국내 복합휴식공간으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송파 파크하비오가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5일 개장한 실내 워터파크인 ‘워터킹덤’은 서울 강남지역권에 위치하고 지상1층 찜질방, 지하1•2층 수용인원 5,500명, 면적 1만 8,862㎡ 규모의 국내 최대 실내 워터파크로 구성돼 있다.

‘워터킹덤’은 사계절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복합휴식공간으로 산토리니를 콘셉트로 디자인됐다.

면적 5262평(17,365.93㎡)크기의 워터파크(5,500명 수용)에는 재미난 시설인 토렌트리버, 파도풀, 유수풀, 슬라이드 4종, 키디풀 등 다양한 물놀이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워터파크 내 인기코스는 튜브에 몸을 싣고 급류를 즐길 수 있는 토렌트리버로 국내 최장 길이 371m에 이르고 긴 파이프를 타고 내려오는 슬라이드 3종으로 다양한 스릴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매 시간 정각에 시작되는 파도 풀과 반짝거리는 레인보우 은하수 조명 따라 수영하듯 걸어가며 즐기는 유수풀은 가족이 함께 즐기는 재미도 있다.

무엇보다 실내 가족놀이공간으로 주목 받는 워터파크킹덤은 강남권 위치에 미래형 복합단지 문화 랜드마크라는 점이다.

6만1,231㎡ 터에 건물 연면적만 축구장 120개 규모(60만4,089㎡)를 자랑하는 파크하비오 안에는 주거, 문화, 쇼핑, 업무, 레저시설이 한데 어우러져 있다.

즐거움과 편리함이 일상에 녹아들 수 있는 복합단지로 개발된 파크하비오는 설계 목적에 걸맞게 이곳에 거주하는 주민은 물론, 외부인들에게도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매력적인 방문지로 떠오르고 있다.

워터파크킹덤 외에도 영화관 메가박스, 지난 2월 SBS 인기 프로그램인 <런닝맨> 촬영으로 일약 유명세를 탄 24시 찜질방, 그리고 계절 날씨에 상관없이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트 컨셉의맛집 식당들이 포진되어 있어 식도락을 즐길 수 있다.

1,000석 규모의 대규모 연회가 가능한 비즈니스 호텔인 ‘호텔 파크하비오’ 은 4월 오픈을 앞두고 있고 숙박 외에 상가와 롯데프리미어 마켓으로 이어지는 쇼핑문화도 갖춰져 있다.

5,400여 대의 차량을 수용 할 수 있는 대규모 주차 설비와 쾌적한 옥상녹화시설, 근린공원, 산타마을, 별빛마을 같은 테마 공원을 조성해 문화테마파크로 즐길 수 있다.

서울 최대 미래형 복합단지로 주목 받고 있는 송파 파크하비오의 안권수 대표는 “워터파크와 영화관, 호텔까지 한곳에 모여 있는 곳은 송파 파크하비오가 유일하다.” 면서 “워터파크킹덤 개장 후 더욱 다양한 부대시설들과 함께 ‘패키지 상품’을 개발해 동남아, 유럽 관광객을 집중적으로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송파파크하비오 관계자는 “안심하고 편안한 힐링 가족 놀이공간으로 입소문이 늘었다.”면서 “송파 파크하비오테마파크는 서울 강남권으로 지하철 8호선 장지역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수서~평택을 잇는 수도권고속철도(SRT)와 동부간선도로 이용도 용이해 서울 중심지 및 분당 등 타 지방과의 접근성도 높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미래형 복합단지로 핫플레이스화 되면서 ‘송파 파크하비오’가 상가 및 회사보유분 오피스텔 임대를 시작하여 많은 문의가 오고 있으며 회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