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러 페테르부르크 지하철 객차서 폭발.."최소10명 사망,테러추정"(종합)

입력 2017. 04. 03. 22:37 수정 2017. 04. 03. 22:37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지하철 객차 안에서 3일(현지시간) 폭발이 일어나 최소 10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전했다.

국가대(對)테러위원회는 "오후 2시40분께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센나야 플로샤디'역과 '테흐놀로기체스키 인스티투트'역 사이 구간을 운행하던 지하철 객차 안에서 폭발물이 터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하철 모든 역사 사고직후 폐쇄..푸틴 "테러 포함 모든 가설 검토 중"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지하철 객차 안에서 3일(현지시간) 폭발이 일어나 최소 10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전했다.

당국은 이날 폭발이 테러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테러를 포함한 여러 가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가대(對)테러위원회는 "오후 2시40분께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센나야 플로샤디'역과 '테흐놀로기체스키 인스티투트'역 사이 구간을 운행하던 지하철 객차 안에서 폭발물이 터졌다"고 전했다.

폭발이 일어난 지하철 역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5개 지하철 노선 가운데 '청색노선'에 속하는 역으로 시내 중심에 가까운 곳에 있다.

폭발은 열차가 '센나야 플로샤디'역에서 '테흐놀로기체스키 인스티투트'역으로 이동하는 도중에 세 번째 객차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폭발 장치가 '센나야 폴르샤디' 역을 출발하기 전에 객차 안에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목격자는 "객차 안에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앉아 있던 중에 갑자기 폭발이 일어났고 순식간에 내부가 연기로 가득 찼다"며 "폭발 후에도 열차가 계속 운행했고 그 다음 역에서 멈춰서 사람들이 정신없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러 페테르부르크 지하철 폭발 사건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지하철 객차 안에서 3일(현지시간) 폭발이 일어나 최소 1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했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폭발물의 위력은 TNT 200~300g 수준이었으며 폭발 장치 안에는 살상용 철제 파편들이 포함돼 있었다고 당국은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폭발 위력은 그렇게 크지 않았으나 철제 파편들이 사방으로 튀면서 사상자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소개했다.

현지 TV 방송 RBC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까지 폭발로 10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폭발이 테러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폭발은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를 방문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한 가운데 일어났다.

푸틴 대통령은 루카셴코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폭발 사고에 대해 언급하며 "연방보안국(FSB)을 비롯한 보안기관들로부터 사고에 대해 보고 받았다"며 "아직 원인에 관해 얘기하기는 이르며 테러와 일상적 폭발을 포함한 모든 가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에는 구조수색팀 80여 명이 출동해 구조·대피 작업을 벌였으며, 시내 모든 지하철 역사는 폐쇄됐다.

폭발한 지하철 객차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j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