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단독] 김종인·정운찬·홍석현 '대선 출마 선언' 합의

입력 2017.04.04. 13:1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요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그리고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습니다. 며칠 전 조찬회동 모습까지 포착됐는데요. 어떤 얘기가 논의됐는지, 김문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이 지난달 29일 조찬회동에서 세 사람이 모두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 사람은 현재로서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리더십'을 신뢰할 수 없다는 데 공감하고, 정파를 초월한 '통합후보'를 만들어 '통합정부'를 구성하자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 인터뷰 : 정운찬 /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지난달 29일) - "통합정부·공동정부·화합정부를 하는 것에 대해서 한 번 얘기해봤어요."

▶ 인터뷰 : 홍석현 / 전 중앙일보 회장 (지난달 29일) - "새 정부가 들어서면 여소야대이고, 일하는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통합정부, 공동정부가 돼야 되지 않느냐…."

「'통합정부' 구성을 위한 실무단계 논의를 거쳐 '준비위원회' 구성도 논의했습니다.

김 전 대표와 정 이사장, 홍 전 회장이 통합정부준비위원회 공동의장을 맡고, 」

「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의원이 대변인을, 김헌태 상상정치센터장이 기획단장을 맡는 계획이었습니다.」

「 '통합정부'는 세 명이 출마 선언을 한 이후 적절한 시기에 단일화를 한 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차례로 단일화는 방안과

세 명과 유 후보가 단일화한 후 안 전 대표와 다시 단일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정치권에선 이들의 '의기투합'이 성공여부를 떠나, 실제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세 사람이 얼마나 강력한 추진력을 보이느냐에 달렸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윤 진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