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영광 원전 1호기 재가동 논란 "원인 규명 안 돼" vs "보수 완료"

이창수 기자 입력 2017. 04. 06. 20:37

기사 도구 모음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6개월 만에 재가동을 승인해 6일 발전을 재개한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에 대해 환경단체와 원전 전문가들이 "안전이 확보되지 않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은 "한울 1호기를 시작으로 한빛 1·2호기, 고리 3호기 등 총 4곳 원전의 격납건물 라이너플레이트에서 부식이 발견됐다"면서 "원전 사업자는 물론 규제기관인 원안위조차 원인 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상황에서 재가동 승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6개월 만에 재가동을 승인해 6일 발전을 재개한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에 대해 환경단체와 원전 전문가들이 “안전이 확보되지 않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격납건물라이너플레이트(CLP) 부식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정확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한병섭 원자력연전연구소(준) 소장과 같은 연구소 김성욱 위원,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팀 양이원영 처장 등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한울 1호기를 시작으로 한빛 1·2호기, 고리 3호기 등 총 4곳 원전의 격납건물 라이너플레이트에서 부식이 발견됐다”면서 “원전 사업자는 물론 규제기관인 원안위조차 원인 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상황에서 재가동 승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이너플레이트란 원자로 용기가 들어있는 격납건물의 외벽인 1.2m 두께의 콘크리트 바로 안쪽에 덧댄 약 6㎜ 두께 철판을 의미한다. 방사능이 누설되지 않도록 외벽 안쪽에 추가로 설치한 방호벽 개념이다.

한 소장에 따르면 원안위는 한빛 2호기에서 첫 부식이 발견되자 “1983년 건설 당시 고층크레인이 쓰러지면서 건물을 건드리는 사고가 있어서 조처하는 과정에 부식이 시작된 것으로 본다”고 밝혔지만, 이후 한빛 1호기에서도 부식이 확인되면서 “두 경우 모두 소금을 머금은 해풍이 원인인 듯하다”고 말을 바꿨다.

이어 고리 3호기에서도 부식이 발견됐지만, 바다 쪽이 아닌 방향에서 부식이 나타났다. 이에 원안위는 근본적인 원인 규명 없이 “전체 원전의 라이너플레이트를 점검하겠다”고만 밝히고서는 한빛 2호기와 1호기 재가동을 연이어 승인했다는 것이 환경단체의 지적이다.

한 소장은 “해외 사례를 분석해보면 시공 당시 사고나 해풍이 원인이라는 원안위 분석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양이원영 처장은 “원안위가 한 것은 문제발생을 사후 확인하는 시험이지 원인규명 시험이 아니다”라며 “재가동을 철회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고, 라이너플레이트 검사 방법과 지침을 재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원안위 측은 “한빛 2호기에서 부식이 발견된 뒤 원전을 전수 점검하는 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8개 원전을 조사한 결과 배면부식 원인은 라이너플레이트와 콘크리트 사이에 유입된 수분으로 규명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수분 유입은 시공방법의 차이로 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부식이 생긴 부분의 철판을 절단하고, 콘크리트와 닿는 부위에 보강재(충진재)를 삽입한 후 신규 철판을 용접하는 등 보수작업을 면밀히 마쳤다”고 밝혔다.

이창수 기자 wintero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