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소백산에 여우 13마리 방사.. 50마리 증식이 목표

CBS노컷뉴스 맹석주 기자 입력 2017. 04. 09. 12:03

기사 도구 모음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2월 말부터 4월 현재까지 소백산 일대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여우 암컷 13마리를 순차적으로 방사했다고 밝혔다.

올해 야생으로 방사된 여우는 2014년부터 3년 간 중국, 서울대공원에서 도입한 2~5년생 암컷 10마리와 올해 1~2월 발신기 교체를 위해 야생에서 회수된 증식 개체 중 짝짓기 과정을 거쳐 임신이 확인돼 재방사한 암컷 3마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멸종위기 1급 여우 복원의 적은 올무 등 밀렵도구.로드킬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2월 말부터 4월 현재까지 소백산 일대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여우 암컷 13마리를 순차적으로 방사했다고 밝혔다.

올해 야생으로 방사된 여우는 2014년부터 3년 간 중국, 서울대공원에서 도입한 2~5년생 암컷 10마리와 올해 1~2월 발신기 교체를 위해 야생에서 회수된 증식 개체 중 짝짓기 과정을 거쳐 임신이 확인돼 재방사한 암컷 3마리이다.
여우 교미장 (사진=환경부 제공)

이에 따라 소백산 일대에는 이번에 방사하는 13마리를 포함해 총 18마리의 여우가 야생에서 활동하게 되며, 새끼 출산에 따라 그 수가 30마리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야간에 먹이 물고 가는 어미 (사진=환경부 제공)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출산 및 양육과정 중에 질병 등에 의한 자연사를 비롯해 불법 엽구, 로드킬 등 인위적 위협요인에 의한 폐사로 생존 개체수가 감소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엽구 수거 등 서식지 안정화 노력을 지속적으로 병행할 계획이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소백산에 방사된 여우 32마리 중 자연 적응과정에서 불법 엽구 등으로 인해 13마리가 폐사했고, 7마리는 부상으로 회수됐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20년까지 최소 50여 마리 이상의 성숙한 여우가 일정 지역 내에 활동하는 것을 목표로 복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CBS노컷뉴스 맹석주 기자] msj811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