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나우 지구촌] 1만m 상공 비행기 안에서 출산한 여성

입력 2017. 04. 09. 13:51 수정 2017. 07. 20. 20:16

기사 도구 모음

고공비행 중 예상치 못한 추가 승객이 발생했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메트로,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터키 항공에 탑승했던 한 여성 승객이 4만 피트(약1만 2000m) 상공에서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7일 기니의 코나크리에서 출발해 서아프리카 국가 부르키나 파소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만삭의 임산부였던 승객 나피 디아비는 갑작스런 진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터키 항공사 승무원이 금방 태어난 아기를 안고 있다. (사진=메트로)

고공비행 중 예상치 못한 추가 승객이 발생했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메트로,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터키 항공에 탑승했던 한 여성 승객이 4만 피트(약1만 2000m) 상공에서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7일 기니의 코나크리에서 출발해 서아프리카 국가 부르키나 파소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만삭의 임산부였던 승객 나피 디아비는 갑작스런 진통을 보였다.

나피는 주변 탑승객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터키 항공의 승무원들은 재빠르게 달려가 출산을 거들었다. 아기는 승무원과 승객들의 도움으로 기내에서 안전하게 태어났다.

나피와 그녀가 낳은 딸 카디주는 부르키나 파소의 와가두구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현지 병원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다. 항공사 측에 따르면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한다.

승객 나피가 무사히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곁에서 큰 도움이 되어 준 터키 항공사 승무원들. (사진=메트로)

터키 항공사는 자사 트위터 계정에 사진을 게재해 “공주님의 탑승을 축하한다! 우리 승무원들에게도 모두 박수를 보낸다”는 말을 전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