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원진, 새누리당 대선 후보 선출

박성훈 입력 2017.04.11. 15: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조원진 의원이 11일 친박 단체들이 창당한 새누리당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새누리당이 11일 당 대선후보로 조원진 의원을 선출했다. [국민저항운동본부(박사모) 화면 캡쳐]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국민저항운동본부’(박사모) 카페를 통해 공개한 대선 후보 경선 결과 발표문에서 “11일 오후 12시까지 국민 경선 입후보자를 접수한 결과 조원진 의원이 단독으로 입후보한 것으로 집계돼 별도의 국민 참여 경선을 거치지 않고 당 대선 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5일 창당대회를 거쳐 10일 선관위에 정당등록을 완료했다.
조원진 의원 [사진 조원진 의원 의원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탄핵에 찬성한 사람과 반대한 사람이 섞여 있는 한국당으로는 보수 혁신을 할 수 없다”며 “새누리당이 강한 보수, 용기 있는 보수 정당으로서 제대로 된 보수의 가치를 담을 것”이라며 새누리당의 대선후보 출마를 사실상 기정사실화했다. 조 의원은 새누리당 창당대회 때도 한국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한 바 있다.

그는 또 “헌재판결은 정치적이었고, 돈 한 푼 받지 않은 대통령이 구속된 사례는 없다. 역대 정권과의 형평성 문제를 봐서도 맞지 않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수사의 부당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제가 탈당한 것은 (박 전 대통령과) 나름대로 교감을 가지고 한 것”이라고도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새누리당을 겨냥해 “일부 세력이 순수한 목적의 시민집회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잔꾀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일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광용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에 대해 경찰은 10일 체포영장을 발부한 상태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