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4차 혁명'을 '4차 혁명'이라 부르지 못하고..

김훈남 기자 입력 2017. 04. 12. 16:09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서울 여의도 소재 대형 증권사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위험관리) 부서는 리서치센터에 '4차 산업혁명'이라는 문구를 사용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A증권사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이 대선 경제공약으로 나오면서 분석 종목이 정책 관련 테마주로 묶이는 것을 우려한 조치"라며 "산업분석이나 이슈 분석에는 제한적으로 사용하지만 특정 기업 분석에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증권사, '4차 산업혁명', '저출산' 등 대선 후보 공약 관련 표현 자제 요청

[머니투데이 김훈남 기자] [일부 증권사, '4차 산업혁명', '저출산' 등 대선 후보 공약 관련 표현 자제 요청]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사진 왼쪽부터)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통령 후보의 개헌 관련 의견청취의 건 등으로 열린 헌법개정특별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최근 서울 여의도 소재 대형 증권사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위험관리) 부서는 리서치센터에 '4차 산업혁명'이라는 문구를 사용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다음 달 9일 제19대 대통령선거가 본격화되면서 대선 후보들이 4차 산업혁명을 바탕으로 한 경제공약을 내놨기 때문이다. 증권사의 분석 종목이 '정치·정책 테마주'에 묶이는 것을 피해달라는 주문이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 증권 업계도 몸을 사리고 있다. 특정후보의 선거 공약에 따라 주가가 오르내리는 테마주가 극성을 부리는 만큼 증권사의 종목분석에도 제약이 따른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일부 증권사는 내부통제부서를 통해 정치인 관련 내용을 분석에 담지 말 것을 주문했다. 외부에 공개하는 종목 분석 보고서에 4차 산업혁명과 저출산 등 정책 관련 용어 사용을 자제하는 방식이다. 종목 분석 보고서가 기사화되고 투자자 사이에 거론되면서 테마주로 묶이는 현상을 피하기 위함이다.

실제로 지난달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결정하자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식이 일제히 급등세를 보였다. 차기 대권 주자들이 앞다퉈 국가의 새 먹거리로 4차 산업혁명을 거론해온 만큼 정책상 혜택에 대한 기대감이 테마주 현상으로 나타난 것이다.

증권업계는 정책 테마주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4차 산업혁명 등 표현을 자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증권사가 특정 대선 후보를 지원하는 듯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만큼 대선 한 달 동안 몸 사리기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A증권사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이 대선 경제공약으로 나오면서 분석 종목이 정책 관련 테마주로 묶이는 것을 우려한 조치"라며 "산업분석이나 이슈 분석에는 제한적으로 사용하지만 특정 기업 분석에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IT 대형주, SK텔레콤 등 통신주, IT장비·부품·서비스주 같이 4차 산업혁명과 직결되는 종목 분석이다. 4차 산업혁명 움직임에 따른 수혜를 예상하지만 간단한 표현 대신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구체적인 표현으로 대신하고 있다.

동시에 관련 종목에 대한 분석을 꺼릴 수 있어 투자자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데 한계가 생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기 위한 행보를 본격화하는 데 반해 증권가의 분석이 뒤떨어 질 것이란 우려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선 정치·정책 테마주는 증시 펀더멘탈(기초체력)에 따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다"며 "분석한 종목이 테마주로 묶이게 되면 투자손실에 대한 항의도 있는 만큼 꺼려지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훈남 기자 hoo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