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오버부킹' 폭행 당한 승객, 유나이티드 상대 소송戰

오애리 입력 2017.04.13. 13:30

좌석을 양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던 미국 남성이 유나이티드 항공사를 상대로 정식 법정 싸움을 예고했다.

12일(현지시간) N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폭행 피해자인 데이비드 다오(69) 박사는 이날 일리노이 주 법원에 이번 사건과 관련한 증거보전 신청서를 제출했다.

베트남계 내과 의사인 다오 박사는 소장에서 " 관련 증거에 현재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만약 증거들이 보전되지 못할 경우 심각한 편견에 처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좌석을 양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던 미국 남성이 유나이티드 항공사를 상대로 정식 법정 싸움을 예고했다.

【시카고=AP/뉴시스】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정원 초과로 항공권을 판매해 오버부킹 된 비행기에서 승객이 강제로 끌어 내리는 영상이 공개돼 비판을 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주 루이빌로 향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서는 한 동양인 승객이 무작위로 선정돼 강제 하차 조치가 취해졌다. 그가 하차를 거부하며 버티자 경찰이 동원됐고, 결국 보안요원들이 이 남성에게 부상을 입혀 기질시킨 다음에 밖으로 끌고 나갔다. 이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됨에 따라 비난이 빗발치는 것은 물론 인종 차별 논란과 함께 불매운동 조짐까지 일고 있다. 경찰이 기절상태의 동양인 승객을 끌고 가는 모습. 2017.04.11

12일(현지시간) N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폭행 피해자인 데이비드 다오(69) 박사는 이날 일리노이 주 법원에 이번 사건과 관련한 증거보전 신청서를 제출했다. 증거보전 대상으로는 비행기 안팎의 모든 감시카메라 영상, 조종석 음성기록, 탑승객 및 승무원 명단, 그리고 관련 보도 및 물건 등이다. 증거보전을 신청했다는 것은 곧 정식으로 유나이티를 제소해 싸우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베트남계 내과 의사인 다오 박사는 소장에서 " 관련 증거에 현재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만약 증거들이 보전되지 못할 경우 심각한 편견에 처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다오 박사는 지난 9일 시카고 오헤어 공항발 미주리주 루이빌행 유나이티드 항공기에 탑승했다가 '오버부킹' 에 따른 좌석 양보를 요구받고도 거부한 뒤 항공사 측이 동원한 보안요원들에 폭행 당해 기절한 상태에서 강제로 끌려 나갔다.

한편 유나이티드 항공 대변인은 사건이 벌어졌던 항공편에 탑승했던 모든 승객들에게 비행기 표 값과 같은 액수를 배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카고=AP/뉴시스】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정원 초과로 항공권을 판매해 오버부킹 된 비행기에서 승객이 강제로 끌어 내리는 영상이 공개돼 비판을 받고 있다. 9일(현지시간)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주 루이빌로 향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서는 한 동양인 승객이 무작위로 선정돼 강제적으로 내리게 하는 조치가 취해졌다. 그가 거부하며 버티자 경찰이 동원됐고, 결국 보안요원들이 이 남성에게 부상을 입혀 기질시킨 다음에 밖으로 끌고 나갔다. 이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됨에 따라 비난이 빗발치는 것은 물론 인종 차별 논란과 함께 불매운동 조짐까지 일고 있다. 사진은 내리기를 거부하며 버티고 있는 동양인 승객의 모습. 2017.04.11

aeri@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