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대선 육아공약] 문재인-안철수, 누가 '맘' 빼앗을까

김유림 기자 입력 2017. 04. 19. 15:45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나란히 육아보육 공약을 발표했다.

장미대선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각 당의 대선 후보들이 '엄마표심'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지난 14일 나란히 육아보육 공약을 발표하며 정책대결을 이어갔다.

두 후보는 보육 시설 확대와 부모의 육아 기회 보장 공약을 제시하며 정책대결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자료사진=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나란히 육아보육 공약을 발표했다. 장미대선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각 당의 대선 후보들이 '엄마표심'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지난 14일 나란히 육아보육 공약을 발표하며 정책대결을 이어갔다.

보육·육아 정책은 '아이 낳고 살기 어려운' 사회 구조를 재편하는 정책이라는 점에서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를 키우는 일은 국가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며 “임기 내에 국공립 어린이집, 국공립 유치원, 공공형 유치원에 전체 아이들의 40%가 다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민간 어린이집을 서울시 어린이집으로 전환하면 예산을 지원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시 모델을 차용, 국공립 보육원을 늘리면서도 사립 보육원을 지원하겠다는 자구책도 함께 내놨다.

문 후보는 육아휴직급여를 현 40% 수준에서 3개월간 최대 200만원까지 80% 수준까지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0~5세 월 10만원부터 단계적 아동 수당 지급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의 부모 대상 유연 근무제 실시 ▲육아 휴직 급여 3개월간 현재 월급의 80%로 2배 상승 ▲임기 내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 공공형 유치원에 40% 유아 등원 ▲보육 교사 8시간 근무제 ▲방과 후 교실을 돌봄 학교로 전면 확대 등을 제시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전국 초등학교에 병설 유치원 6000개를 추가 설치해 공립 유치원 이용률을 40%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다만 문 후보와 달리 안 후보는 국공립 어린이집의 이용률 목표는 20%로 잡았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아이를 키우는 일은 국가 미래의 시작"이라며 "다음 정부에는 국가가 나서서 영유아 육아를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득하위 기준 80% 대상으로 만 0세부터 11세까지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산과 산후조리를 위한 입원기간의 건강보험 적용을 현행 3일에서 7일로 확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서비스 확대(최장 25일→ 52일·1년간 주 1회) ▲농어촌 지역에 지자체 주도의 공공산후조리원 마련 등을 약속했다.

두 후보는 보육 시설 확대와 부모의 육아 기회 보장 공약을 제시하며 정책대결에 나섰다. 남은 기간 누가 더 현실적인 보육 정책 실현 방안을 꼼꼼히 제시하느냐가 젋은 학부모들의 표심을 흔들 변수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