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들판의 애물단지.. 영덕 아파트 미분양 속출

이정훈 입력 2017. 04. 23. 15:55 수정 2017. 04. 23. 18:58

기사 도구 모음

인구 4만 명에 불과한 경북 영덕군에 원전수요 등을 기대하고 아파트에서 미분양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영덕군 강구면 원직리 들판 한복판의 30가구 아파트는 주변에 어린이집이나 학교는커녕 구멍가게조차 없는 나 홀로 아파트로, 난개발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영덕군 관계자는 "이들 지역은 농촌이지만 아파트 등을 지을 수 잇는 생산관리지역이어서 건축허가를 신청하면 제지할 수단이 없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전 건설 등 주춤하자

“실제 분양률 20~30% 불과”

한 건설사가 원전특수를 기대하며 경북 영덕군 원직리 들판에 짓고 있는 ‘나홀로 아파트’. 인근에 구멍가게조차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구 4만 명에 불과한 경북 영덕군에 원전수요 등을 기대하고 아파트에서 미분양이 속출하고 있다. 이 가운데는 학교나 어린이집은 물론 구멍가게 하나 없는 들판 한복판에 무분별하게 들어서는 아파트도 적지 않아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북 영덕군이 최근 허가한 공동주택 건수는 2014년 6건 114가구, 2015년 7건 64가구, 지난해는 9건 103가구다. 도시지역 1개 단지에도 미치지 못하는 규모이지만, 그 동안 5층 이상 주거용 건물이 한두 동 밖에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폭발적이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하지만 2015년부터 시작한 원전건설 부지 매입이 주민 반발과 이를 의식한 영덕군의 미온적인 태도로 지지부진한 상태다. 대선 정국 속에 대다수 후보들마저 원전건설에 부정적이어서 원전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운 분위기가 미분양을 늘리는 또 다른 요인이 되고 있다.

해안을 따라 개설된 ‘블루로드’가 지나는 축산항 인근 마을의 35가구 아파트는 뛰어난 조망에도 불구하고 상당수가 미분양이다. 영덕읍과 강구면 경계 지점의 금호들에 신축 중인 24가구는 분양률이 30%를 겨우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단지도 상당수는 하청업체에 공사비 대신 지급한 ‘대물분양’이어서, 원전건설 답보상태가 지속될 경우 악성 미분양으로 남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지역 공인중개사업계 관계자는 “업체들는 50~60% 분양됐다고 하는데, 실제 분양률은 20~30%밖에 안 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일부 분양 받은 사람들은 현지 여건을 제대로 확인 않고 임대 등을 노린 외지 투자자들이어서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영덕군 강구면 원직리 들판 한복판의 30가구 아파트는 주변에 어린이집이나 학교는커녕 구멍가게조차 없는 나 홀로 아파트로, 난개발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영덕군 관계자는 “이들 지역은 농촌이지만 아파트 등을 지을 수 잇는 생산관리지역이어서 건축허가를 신청하면 제지할 수단이 없다”고 해명했다.

영덕=글ㆍ사진 이정훈 기자 jhlee01@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