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걷기가 무서워?..중년여성 울리는 연골연화증

권순일 입력 2017. 04. 25. 19:18

기사 도구 모음

중년의 여성을 괴롭히는 것 중 하나가 무릎 통증이다.

연골연화증이 나타나면 무릎을 굽혔다 펼 때 아프다.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무릎이 쑤시고 뻐근하게 아프다면 연골연화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특별히 다친 일이 없는데도 무릎이 아파 오래 걷기 힘들고 계단을 오를 때보다 내려오기가 더 힘들다면 대개 연골연화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년의 여성을 괴롭히는 것 중 하나가 무릎 통증이다. 무릎에 통증이 시작되면 나들이가 겁난다. 지하철 계단 내려가기도 두렵다.

무릎은 평생 써야 한다. 나이가 60~70대에 이르면 퇴행성관절염을 피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중년 여성은 폐경과 맞물려 연골(물렁뼈)연화증에 걸리기 쉽다.

4, 50대라도 관절염 환자가 될 수 있다. 오랜 세월 쪼그리고 앉아 빨래를 하거나 무릎을 꿇고 걸레질을 하는 등 집안일을 하면서 무릎에 반복적으로 무리를 줬다면 가능성은 더 커진다.

관절은 40대부터 본격적으로 퇴행하기 시작한다. 이 때부터는 갑작스럽고 무리한 운동은 금물이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되 연골 등 신체가 큰 충격을 받지 않게 해야 한다.

연골은 무릎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관절 면은 매끈하고 딱딱해야 정상이다. 외부에서 웬만한 충격을 받더라도 쉽게 손상되지 않는다.

하지만 연골이 물러지면 사정이 달라진다. 평소와 같은 강도로 운동을 해도 연골연화증이 생기면 연골이 빨리 닳는다. 연골연화증이 나타나면 무릎을 굽혔다 펼 때 아프다.

대퇴골과 이어지는 관절면의 물러진 연골이 문제다. 이 것이 꾹 눌렸다가 펴지면서 통증이 온다.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무릎이 쑤시고 뻐근하게 아프다면 연골연화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특별히 다친 일이 없는데도 무릎이 아파 오래 걷기 힘들고 계단을 오를 때보다 내려오기가 더 힘들다면 대개 연골연화증이다. 증세는 1~4기로 나눈다.

같은 압력에서 느끼는 통증의 크기는 단계 별로 다르다. 연골연화증은 키에 비해 몸무게가 많이 나가거나 비효율적으로 몸을 움직일 경우 생긴다.

불충분한 준비운동도 원인 가운데 하나다. 무릎이 견딜 수 없을 정도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생긴다.

전문가들은 '연골은 스스로 재생하는 능력이 없어 아무리 작은 손상이라도 내버려 두면 손상의 범위가 점점 더 넓어져 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연골연화증이 의심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한다.

[사진출처=nong/shutterstock]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