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건강이 최고] 여성이 비뇨기과에 가야 할 증상 10가지

입력 2017. 04. 29. 08:01

기사 도구 모음

여성들은 비뇨기과라고 하면 남성에게만 해당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여성도 비뇨기과에서 진료받아야 할 질환이 꽤 있다.

이처럼 갱년기 여성들이 비뇨기계 질환을 방치하는 것은 무엇보다 여성이 비뇨기과를 가는 게 부끄럽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경기 여성, 방광염·요실금 등 비뇨기질환 적극 치료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여성들은 비뇨기과라고 하면 남성에게만 해당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여성도 비뇨기과에서 진료받아야 할 질환이 꽤 있다.

이 중에서도 갱년기에 접어든 여성이라면 혹시라도 있을지 모르는 비뇨기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여성은 난소가 노화하면 여성호르몬이 더 생산되지 않는 폐경을 맞게 된다. 보통 폐경 후 1년까지를 갱년기라고 말한다. 이 시기 여성들은 여성호르몬 결핍으로 안면홍조, 수면장애, 우울증이나 신경과민 등의 감정변화, 골다공증 등의 갱년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갱년기 증상은 시간이 지날수록 골반근육 및 인대의 약화, 요도 및 질 혈관·점막의 위축을 일으켜 복압성 요실금, 방광탈출증(방광이 질로 빠져 나오는 증상), 과민성방광, 위축성 요도염(요도 및 질 점막이 위축되는 증상), 빈뇨, 야간뇨, 성교통 등의 비뇨기계 질환으로 이어진다.

전문가들은 갱년기 및 폐경 여성의 3분의 1 이상이 이런 비뇨기계 질환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상당수는 진료 자체를 받지 않거나 산부인과에만 다닌다.

실제로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의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여성의 55%가 방광질환을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42%는 특별한 대처 없이 저절로 증상이 호전되기를 기다리며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갱년기 여성들이 비뇨기계 질환을 방치하는 것은 무엇보다 여성이 비뇨기과를 가는 게 부끄럽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명순철 교수는 "여성들의 비뇨기과 방문율이 저조한 이유는 비뇨기과가 남성들만 가는 곳이라는 오랜 편견 때문"이라며 "하지만, 폐경기 비뇨기질환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는 만큼 수치심을 버리고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고위험 임신이나 고위험 출산 경험, 골반 장기 수술, 호르몬 차단치료나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의 병력이 있을 때는 더욱 주의 깊게 갱년기 증상을 관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명 교수는 "방광염, 요실금, 야간뇨 등 비뇨기계 이상으로 인한 질환은 콩팥, 방광, 요도, 요관, 골반근육의 구조 및 기능에 따라 다양하게 설명될 수 있다"면서 "따라서 치료법 역시 간단치 않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비뇨기과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명 교수는 여성이 비뇨기과를 찾아야 하는 증상 10가지로 ▲ 혈뇨가 보일 때 ▲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 참기 어려울 때 ▲ 소변 중 통증이 있을 때 ▲ 소변에서 냄새가 날 때 ▲ 요실금이 있을 때 ▲ 방광염이 자주 재발할 때 ▲ 외부 생식기 피부에 이상이 있을 때 ▲ 사타구니, 요도 주변에 혹이 날 때 ▲ 성교통, 불감증 등의 성기능 장애가 있을 때 ▲ 부인과적 문제가 없는데 아랫배 통증이 지속할 때를 꼽았다.

중앙대병원 비뇨기과 명순철 교수가 환자와 질환 상담을 하고 있다.[중앙대병원 제공=연합뉴스]

bi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