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해수부·文 "세월호 뒷거래 없다"..SBS 사과(종합)

최훈길 입력 2017.05.03. 08:55 수정 2017.05.03. 09:00

해양수산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세월호 인양 지연이 양측 거래 때문이라는 SBS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SBS는 2일 밤 메인뉴스에서 해수부가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기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시킨 뒤 문 후보와 거래를 했다는 취지의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수부 "기술 문제로 인양 늦춰져..언론중재위 제소"
문재인측 "선거개입 거짓 보도에 법적 책임 묻겠다"
SBS, '세월호 뒷거래' 기사 삭제.."논란에 사과"
지난달 30일 오전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들이 미수습자 수색을 위해 선미 절단작업을 하고 있다. 선체 절단작업이 끝나면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선체에 진입해 수색 작업을 할 예정이다.(사진=뉴시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해양수산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세월호 인양 지연이 양측 거래 때문이라는 SBS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SBS는 관련 기사를 삭제하고 사과했다.

해양수산부는 3일 “세월호 인양은 일부 기술적 문제로 늦춰진바 있으나, 차기 정권과의 거래 등이 있었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인양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목포신항 취재지원센터에서 해명 브리핑을 열기로 했다.

해수부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해수부 공식 의견이 아니라 해수부 인원 3300명(유관기관 포함) 중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의 음해성 발언을 보도한 것”이라며 “언론중재위 제소를 비롯한 모든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는 인양이 늦어져 1000억원 넘게 적자가 늘어났다며 고의 지연 의혹을 일축해왔다.

문재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통해 “문 후보 선대위는 2차관 신설을 약속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해수부 일부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를 강력 규탄하며 무책임한 보도 태도에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단장은 “해수부는 거짓 주장을 한 공무원을 공개하라”며 “언론사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서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2일 밤 메인뉴스에서 해수부가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기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시킨 뒤 문 후보와 거래를 했다는 취지의 보도했다. 해수부 공무원은 해당 보도에서 “솔직히 말해 이거(세월호 인양)는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것”이라며 “정권 창출되기 전에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면서 문 후보가 약속한 해수부 2차관을 만들어주고, 해경도 해수부에 집어넣고 이런 게 있다”고 말했다.

SBS는 해당 보도를 모두 삭제하고 사과했다. SBS는 3일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치권 상황에 따라 바뀌어온 의혹이 있는 해수부를 비판하고자 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보도 내용에서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상세한 취재 내용 등은 후속 보도를 통해 밝히겠다”고 밝혔다.

최훈길 (choigiga@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