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어린이 병원비 국가가 보장"..'국민 10대 공약' 발표

김기흥 입력 2017.05.05. 10:15 수정 2017.05.05. 10:3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5일(오늘) '국민이 만든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국민이 만든 10대 공약' 1번은 '어린이 병원비 국가보장제도'가 선정됐다.

15세까지 아동청소년의 입원진료비와 6살까지의 미숙아 치료비를 국가가 책임지는 공약이다.

문 후보는 지난 3월 21일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해 문자메시지로 대선 공약을 받았고, 접수된 12만 5천여 건 가운데 정책제안의 비중을 반영해 10개를 선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5일(오늘) '국민이 만든 10대 공약'을 발표했다.

'국민이 만든 10대 공약' 1번은 '어린이 병원비 국가보장제도'가 선정됐다. 15세까지 아동청소년의 입원진료비와 6살까지의 미숙아 치료비를 국가가 책임지는 공약이다.

이밖에 ▲아동학대 신속 대응체계 구축 ▲교복 표준디자인제 도입 ▲몰카·리벤지 포르노(헤어진 연인에 대한 복수심에서 사생활 영상을 유출하는 것) 완전 근절 ▲공공부문 학력차별 완전폐지 ▲청년 ICT 창작자·스토리텔러 육성 ▲청년특허은행 설립 ▲월세 걱정 없는 '청년 도미텔' 설립 ▲단원고 김초롱·이지혜 선생님 순직 인정 ▲지하상가 공기질 개선·맑은 물 만들기가 채택됐다.

교복 표준디자인제 도입은 중고등학교 교복을 기성복화해 시장과 마트에서 상시판매하자는 공약이다. 교복가격 부담을 낮출 수 있다는 점이 선정 과정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여 거점지역에 연합기숙사 형태의 '청년 도미텔(기숙사를 뜻하는 도미터리와 숙박건물을 뜻하는 접미어인 '텔'의 합성어')도 청년들의 주거문제를 크게 덜어줄 것으로 자체 분석됐다.

문 후보는 지난 3월 21일 휴대전화번호를 공개해 문자메시지로 대선 공약을 받았고, 접수된 12만 5천여 건 가운데 정책제안의 비중을 반영해 10개를 선정했다.

김기흥기자 ( heung@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