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아들 익명제보' 관련 安측 3명 피소..文측 "허위사실 유포"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입력 2017.05.06. 14:1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배포한 혐의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 관계자 3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문 후보 측 김태년 특보단장과 신현수 법률지원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 부단장과 김인원 부단장, 신원 불상의 인사 등 3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 혐의로 오늘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安측, '문준용씨 가까운 익명 인사' 증언 공개 vs 준용씨 대학‧대학원 친구, 실명으로 페이스북에 "허위 날조", "가짜인터뷰" 반박글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6일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배포한 혐의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 관계자 3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문 후보 측 김태년 특보단장과 신현수 법률지원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 부단장과 김인원 부단장, 신원 불상의 인사 등 3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 혐의로 오늘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특보단장은 "국민의당은 음성 변조된 녹음 파일 주인공을 밝히지 않은 채 특정 언론사에 이메일 인터뷰를 주선하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해당 인물이 누구인지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결국 진실을 밝히는 방법은 검찰 수사밖에 없다"며 "국민의당과 통화했다는 인사도 익명 뒤에 숨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국민 앞에 직접 나와서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김 특보단장은 또"민주당 선대위 국민특보단은 사흘 동안 3500건에 이르는 가짜뉴스를 적발했고, '가짜뉴스 대책단'은 그 동안 적발한 1만5천여 건의 가짜뉴스에 대해 고발 대상을 선별하고 있다"면서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해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 중인 홍준표 후보의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제보가 있음에도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홍 후보의 두 아들과 처조카의 대기업, 공기업 취업과 관련된 제보도 공개를 자제해 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지난 3일 부산 유세에서 "내가 BBK 사건을 막아줘서 이명박 대통령이 됐다"라고 한 점을 언급, "그는 2012년 BBK 사건과 관련해 '가짜 편지'를 흔들면서 '김경준 기획입국설'로 민주당을 공격했지만, 모두 허위로 밝혀졌다"면서 "당시 그가 흔든 '가짜 편지' 사건은 지금이라도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 후보 측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 등은 전날 브리핑을 하고, 지난 2008년 9월부터 2년 정도 준용 씨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대학원을 함께 다니며 가까운 사이였다는 인사 A씨의 목소리를 음성 변조해 공개했다. 안 후보 측은 다만 A씨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A씨의 육성이 공개된 뒤 준용씨의 대학 동기인 오 모씨와 준용씨의 대학원 친구 송 모씨는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위 날조를 하고 있다", "가짜인터뷰를 하려면 좀 치밀하게 하라"며 안 후보 측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sykim@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