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탈당파 13명 복당 결정

입력 2017.05.12. 09:51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을 신청한 13명이 전원 한국당에 재입당하게 됐다.

친박(친박근혜)계 의원 3명에 내려졌던 당원권 정지도 해제됐다.

또 "당원권 정지의 징계를 받은 의원 3명도 징계해제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으로 입당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은 맨 처음 복당을 선언한 이은재 의원과 이후 집단탈당한 김재경ㆍ이군현ㆍ권성동ㆍ김성태ㆍ김학용ㆍ박순자ㆍ여상규ㆍ이진복ㆍ홍문표ㆍ홍일표ㆍ장제원ㆍ박성중 의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태형ㆍ김유진 기자]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에 복당을 신청한 13명이 전원 한국당에 재입당하게 됐다. 친박(친박근혜)계 의원 3명에 내려졌던 당원권 정지도 해제됐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바른정당에서 돌아온 13명에 대해 전원 재입당을 승인하기로 비공개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당원권 정지의 징계를 받은 의원 3명도 징계해제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정 권한대행은 “이번 결정은 당의 대승적 단합과 새출발, 제 1야당으로서의 책임에 충실하기 위해서다”며 “더 이상 복당, 징계해제를 두고 내부 혼란에 빠져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복당 의원들에게는 자중하며 의원으로서의 책무에 충실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결정으로 입당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은 맨 처음 복당을 선언한 이은재 의원과 이후 집단탈당한 김재경ㆍ이군현ㆍ권성동ㆍ김성태ㆍ김학용ㆍ박순자ㆍ여상규ㆍ이진복ㆍ홍문표ㆍ홍일표ㆍ장제원ㆍ박성중 의원이다. 이들과 함께 당내 인적청산 과정에서 스스로 탈당했던 친박 중진 정갑윤 의원의 복당도 승인됐다. 아울러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서청원ㆍ최경환ㆍ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가 해제됐다.

thl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