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조국 "우병우 전 수석이 왜 '정윤회 문건' 사건 덮었는지 조사할 것"

황진영 입력 2017.05.12. 12:00 수정 2017.05.12. 13:54
자동 요약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정윤회 문건' 사건 왜곡 의혹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 조사특별위원회 조사 방해 의혹을 조사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오전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정윤회 문건 사건에 대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왜 그 사건을 덮었는지 조사하고,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장을 불러서 누가 어떻게 세월호 특조위 조사를 방해 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정윤회 문건’ 사건 왜곡 의혹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 조사특별위원회 조사 방해 의혹을 조사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오전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정윤회 문건 사건에 대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왜 그 사건을 덮었는지 조사하고,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장을 불러서 누가 어떻게 세월호 특조위 조사를 방해 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을 하면서 진상규명 필요성을 언급한 두 사건을 검찰이 아니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조사를 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조 수석은 박근혜 정부 때 있었던 ‘정윤회 문건’ 사건과 관련해 “정윤회 문건 사건이 최순실 게이트의 출발점이 됐다”면서 “그걸 우 수석이 덮었고 그 뒤 조응천도 (청와대에서) 나오고 박관천도 나왔다”말했다.

이어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왜 수사를 덮었는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윤회 문건’사건은 비선 실세 의혹이 처음으로 제기됐지만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국기 문란’으로 규정하자 검찰이 문건 내용의 진위는 제쳐두고 문건 유출 당사자 색출만 파헤치면서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으로 바뀌었다. 이 과정에서 우 수석이 개입해 사건의 본말을 뒤집고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 수석은 “세월호 참사 특조위원장이 세월호 특조위의 조사가 방해받는다고 했으니 누가 어떻게 방해했는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27일 당시 이석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장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특조위의 정상적 활동을 방해해 왔다”고 주장했다. 당시 세월호 유족들은 박근혜 정부가 특조위 예산을 깎는 등 조사를 방해했고, 우병우 전 수석 등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해 검찰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수석은 두 사건의 조사 주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한다. 민정수석실에서 조사할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병우 관련해서 새로운 혐의가 나오면 검찰에서 조사할 것”이라면서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고 정윤회 문건에 대해서는 민정수석에서 살펴 볼 권한이 있다”고 강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