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파트 문 망가뜨린 범인 잡고보니 '열쇠 수리공'

입력 2017.05.15. 15:03

아파트를 돌며 열쇠 구멍에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범인이 검거됐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6시께 대전시 서구 한 아파트에 들어가 5개 가구의 현관문 열쇠 구멍에 강력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열쇠 수리점에 손님이 없어 일부러 열쇠 구멍을 망가뜨렸다"며 "반성하고 있으며, 집주인에게 피해를 보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아파트를 돌며 열쇠 구멍에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범인이 검거됐다. 범인은 인근에서 가게를 하는 열쇠 수리공이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15일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6시께 대전시 서구 한 아파트에 들어가 5개 가구의 현관문 열쇠 구멍에 강력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현관문이 고장난 집주인들이 자신이 운영하는 열쇠 수리점에 연락하도록 광고 스티커도 현관에 붙였다.

그러나 관리사무소에서 망가진 열쇠를 교체해 주는 바람에 그의 열쇠 수리점에 연락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오히려집 주인들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열쇠 수리점에 손님이 없어 일부러 열쇠 구멍을 망가뜨렸다”며 “반성하고 있으며, 집주인에게 피해를 보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