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격식파괴 文 대통령, 5·18기념식장 입장도 시민과 함께

전원 기자 입력 2017.05.18. 13:35 수정 2017.05.18. 15:04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에 이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일반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민주의 문'을 지나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역대 대통령 가운데 처음 '민주의 문'으로 입장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내빈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7.5.18/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에 이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일반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민주의 문'을 지나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민주의 문을 통과한 문 대통령은 양쪽으로 줄지어 서 있는 시민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시민들은 박수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이처럼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문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중 처음이다.

취임 이후 국가 최고 권력자의 격식 없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준 문 대통령 '격식 파괴' 행보의 하나로 풀이된다.

앞선 대통령들은 경호상의 문제 등을 이유로 차량을 이용해 민주의 문을 지난 뒤 기념식장 우측으로 입장을 했었다.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이전 대통령은 민주의 문을 이용하지 않고 차량을 이용해 우회 입장했었다"고 말했다.

junwo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