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대통령이 안아준 5·18유가족 "아버지 품처럼 따뜻했다"

배동민 입력 2017.05.18. 14:06
자동 요약

"아버지가 온 것처럼, 아버지가 안아준 것처럼 따뜻하고 포근했습니다."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오열한 김소형(37·여)씨의 목소리는 여전히 떨렸다.

김씨는 "지난 10년 간 5·18 기념식에 오는 발걸음이 너무 무거웠다"며 "왜곡된 기사와 말들로 5·18이 상처받는 게 싫었다. 그래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을 때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아버지가 온 것처럼, 아버지가 안아준 것처럼 따뜻하고 포근했습니다."

【광주=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린 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7.05.18. photo@newsis.com

18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오열한 김소형(37·여)씨의 목소리는 여전히 떨렸다.

김씨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생일을 간직하고 있다. 1980년 5월18일, 당시 29살이었던 아버지 김재평씨는 자신이 태어난 날 계엄군의 총탄에 숨졌다.

그는 이날 기념식에서 아버지에게 바치는 '슬픈생일'이라는 제목의 추모사를 낭독했다.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 주셨으면 사랑합니다. 아버지", 추모사를 마친 김씨는 눈물을 흘리며 무대를 내려갔다.

그 순간, 객석에 앉아 눈물을 훔치던 문 대통령이 퇴장하는 김씨를 뒤따라가 따뜻하게 껴안았다.

김씨는 대통령의 품에 안겨 눈물을 쏟았다. 그는 "아빠가 안아준 것처럼 어깨가 넓게 느껴졌다"며 "어깨에 기대 목 녹아 울고 싶었다"고 말했다.

"울지 마세요. 기념식 끝나고 아버지 묘소에 참배하러 같이 갑시다"는 문 대통령의 말에 김씨는 겨우 눈물을 참아냈다고 전했다. 또 아버지 묘소를 함께 참배하자던 약속을 지켜준 대통령에게 거듭 감사의 말을 남겼다.

【광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민주화운동 당시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씨의 편지낭독을 들으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다. 오른쪽은 정세균 국회의장. 2017.05.18. amin2@newsis.com

김씨는 "지난 10년 간 5·18 기념식에 오는 발걸음이 너무 무거웠다"며 "왜곡된 기사와 말들로 5·18이 상처받는 게 싫었다. 그래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을 때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약속처럼 진실을 밝혀줄 거라 믿는다. 믿음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고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땅의 민주주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며 "새 정부는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덧붙였다.

guggy@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