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靑, '盧폄하 합성사진 사용' 방송사에 "관련자 조치 공식 요청"

김태규 입력 2017. 05. 18. 15:26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는 18일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이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폄하 사진을 사용한 방송사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 방송사에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 표지모델 관련을 기사화 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속적으로 폄하하고 있는 일베가 작성해 배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을 여과 없이 (방송) 해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8일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이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폄하 사진을 사용한 방송사에 대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 방송사에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 표지모델 관련을 기사화 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속적으로 폄하하고 있는 일베가 작성해 배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을 여과 없이 (방송) 해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같은 사고가 반복되는지 모르겠다"며 "해당 방송사에 조사와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SBS 자회사인 SBS플러스는 전날 밤 시사풍자 프로그램 '캐리돌뉴스'를 통해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역대 대통령 사진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 사진만 합성 사진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kyusta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