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류상영 "고영태 녹음파일, 사담이고 허언에 과장됐다"

윤수희 기자 입력 2017.05.19. 13:47

'고영태 녹음파일'의 핵심인물로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6개월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류상영 더블루K 전 부장이 "(녹음파일 내용은) 사담이고 허언이다. 상상력으로 지어낸 얘기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 전 부장은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9일 열린 최순실씨(61)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통령의 사저 짓는 계획' '검찰 인사개입 등' 고영태 녹음 파일 속 내용에 대해 '상상력으로 지어낸, 과장된 내용'이라는 취지로 증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崔 직권남용 재판서 증언..김수현은 불출석 예정
'국정농단 사건' 의 핵심인물 최순실 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33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5.1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고영태 녹음파일'의 핵심인물로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후 6개월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류상영 더블루K 전 부장이 "(녹음파일 내용은) 사담이고 허언이다. 상상력으로 지어낸 얘기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 전 부장은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9일 열린 최순실씨(61)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통령의 사저 짓는 계획' '검찰 인사개입 등' 고영태 녹음 파일 속 내용에 대해 '상상력으로 지어낸, 과장된 내용'이라는 취지로 증언했다.

류씨는 지난해 6월 최씨의 땅을 둘러보기 위해 강원도에 가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와 통화하던 중 '아방궁'이라는 표현을 쓰며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사저 계획에 대해 얘기한 것과 관련해 "과장되게 얘기했던 부분이다"고 말했다.

"본인 상상력으로 지어낸 얘기냐"는 검찰 측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검찰이 "평소에도 상상해서 애기하는 경우가 많냐"고 묻자 "습관적으로 기획을 하다 보면 직원들이 지치지 않게 하기 위해 과장된 얘기를 하는 스타일이다"고 해명했다.

김 전 대표와 통화하며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반부패부 검사를 꽂아넣고 재단 자금 700억원을 빼 먹는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도 "과장된 내용이다"고 일축했다.

류 전 부장은 "고 전 이사가 김종 전 문체부 차관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에 감정이 안 좋아 비리가 많다고 얘기해 제가 '반부패부가 있다. 수사기관에 의뢰하라'고 한 사적인 얘기였는데 뉴스에 나와 이슈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담이고 허언이냐"는 검찰 측 질문에 류 전 부장은 "지금 검사장이나 여기 계신 검사도 처음 본다. 만난적도 없다"면서 "그런 내용이 나와 이슈가 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최씨 측이 '국정농단 사태 조작'이라 주장하는 근거인 "최서원(최순실 개명 후 이름) 소장은 지는 해고 박근혜 끝났다고 본다. 박근혜 죽이고 다른쪽 붙는 게 크다고 본다. 회장님(최순실) 기운 빠지기 전에 재단을 우리가 장악해야 한다"는 녹취 내용에 대해서는 "정권이 바뀌면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 한다는 얘기를 한 것으로 '대통령을 죽인다'는 워딩 역시 사담이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류 전 부장은 아울러 고씨의 '세관장 인사개입' 사건과 관련해 알선수재 혐의로 자신 역시 피의자로 입건됐다는 사실도 밝혔다. 재판부가 "입건된 걸 모르고 증언거부권 고지 안 했는데 본인 입건 된 부분에 대해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고 하자 류씨는 "사실대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류씨와 함께 출석 예정이었던 김 전 대표는 몸이 아프다며 출석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을 정해 김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