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아들 꼭 있어야 한다'는 기혼여성 100명중 6명 그쳐

이성택 입력 2017. 05. 21. 10:57

기사 도구 모음

자녀를 꼭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청장년 기혼 여성의 비율이 2000년대 들어 급격히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1980년대와 1990년대까지만 해도 70∼90%대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특히 자녀 중에서도 아들이 꼭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기혼 여성들의 생각은 극적인 변화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티이미지뱅크

자녀를 꼭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청장년 기혼 여성의 비율이 2000년대 들어 급격히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 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 중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1980년대와 1990년대까지만 해도 70∼90%대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이런 비율은 1985년 80.9%, 1988년 83.0%, 1991년 90.3%, 1994년 78.4%, 1997년 74.4% 등이었다.

그러나 이 비율은 2000년 58.1%로 뚝 떨어졌고, 2003년 55.2%, 2006년 54.7%, 2009년 55.4% 등으로 50% 중반대에 머물렀다. 2012년에는 46.4%까지 추락했으며, 2015년에 60.2%로 반등했다.

'자녀가 없어도 상관없다'는 인식의 비율은 1985년 8.9%, 1988년 8.7%, 1991년 8.5%, 1994년 7.5%, 1997년 9.1% 등으로 한동안 한자릿수에 그쳤으나, 2000년 10.2%로 오른 후 2003년 12.7%, 2006년 12.1%, 2009년 11.6%, 2012년 15.7%, 2015년 10.6% 등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자녀가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낫다'는 태도는 1985년 9.7%, 1988년 8.2%, 1994년 14.0%, 1997년 16.2% 등에 불과했지만, 2000년 31.2%로 껑충 뛴 후 2003년 31.5%, 2006년 33.2%, 2009년 33.0%, 2012년 37.6% 등으로 오르다가 2015년에 29.0%로 약간 꺾였다.

특히 자녀 중에서도 아들이 꼭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기혼 여성들의 생각은 극적인 변화를 보였다.

'아들이 꼭 있어야 한다'는 인식은 1985년 43.1%에 달했지만, 1991년 40.6%, 1994년 28.8%, 1997년 27.6%, 2000년 18.0%, 2003년 16.3%, 2006년 11.0%, 2009년 9.1%, 2012년 8.8%, 2015년 5.7% 등으로 낮아졌다.

'아들이 없어도 상관없다'는 인식은 1985년 35.5%, 1997년 37.7%, 2000년 38.2%, 2003년 43.0%, 2006년 48.9%, 2009년 50.7%, 2012년 57.3%, 2015년 65.2% 등으로 치솟았다.

보사연은 3년마다 기혼여성(15∼49세)을 대상으로 결혼과 임신, 출산, 난임, 자녀양육, 일과 가정의 양립 등에 관한 가치관과 태도 등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란 이름으로 조사해 발표한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