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이슈플러스] '결혼·출산'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

이현미 입력 2017. 05. 21. 19:24

기사 도구 모음

이 같은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기혼여성(15∼49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기혼여성 대부분이 출산을 삶의 필수로 여겼으나 2000년대 들어 이런 인식이 확 바뀐 것이다.

대신 '자녀가 있는 게 없는 것보다 낫다'거나 '없어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이 많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건사회硏 '출산력 변천' 보고서 / 응답자 절반 '필수 아닌 선택' 인식 / 2000년대 들어 가치관 변화 뚜렷

“결혼과 출산은 삶의 통과의례일까?”, “일단 결혼하면 무슨 일이 있어도 배우자와 같이 살아야 하나?”

이 같은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기혼여성(15∼49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한 남녀가 자녀를 낳고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사는 모습을 인생의 ‘정답’으로 여겼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수많은 선택지 중의 하나로 여기게 된 것이다.

21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출산력 조사를 활용한 한국의 출산력 변천과정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기혼여성은 1985년 80.9%에서 2012년 46.4%로 뚝 떨어졌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기혼여성 대부분이 출산을 삶의 필수로 여겼으나 2000년대 들어 이런 인식이 확 바뀐 것이다.

대신 ‘자녀가 있는 게 없는 것보다 낫다’거나 ‘없어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는 여성이 많아졌다. 기혼여성의 ‘기대 자녀 수’ 역시 1976년 3.52명에서 2012년 1.94명으로 거의 반 토막 났다.

결혼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44.4%), 하는 편이 좋다(37.7%), 반드시 해야 한다(11.5%) 등의 순이었다. 이혼에 부정적이었던 전통적인 관념도 눈에 띄게 엷어졌다. ‘이혼을 할 수도 있다’고 응답한 기혼여성은 2000년 51.2%에서 2012년 65.1%로 높아졌고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같은 기간 10.4%에서 4.1%로 낮아졌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극적인 변화가 나타난 부분은 아들에 대한 인식이었다. 1976년에는 기혼여성의 60.5%가 ‘아들이 꼭 있어야 한다’고 답했지만 2015년에는 5.7%로 쪼그라들었다. ‘없어도 상관 없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28.4%에서 65.2%로 늘었다. 가부장적 관념이 약해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