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제

英맨체스터 폭발 현장.."굉음나자 모두 뛰쳐나갔다"

윤지원 기자 입력 2017. 05. 23. 09: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진행된 영국 북부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다.

당시 콘서트장에 있던 한나 댄은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커다란 폭발 소리가 들려왔고 맨체스터 경기장이 흔들렸다"고 표현했다.

존스에 따르면 폭발 당시는 그란데의 공연이 막 끝나 사람들이 하나 둘 경기장을 떠나고 있었을 때였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NBC, 英정부 인용 '자폭 테러' 추정..69명 사상
현장선 "대학살 같았다" 증언도
22일 영국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발생한 폭발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출처=BBC]© News1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모든 곳이 대학살과 같았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진행된 영국 북부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다. 당시 콘서트장에 있던 한나 댄은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커다란 폭발 소리가 들려왔고 맨체스터 경기장이 흔들렸다"고 표현했다.

누나와 함께 콘서트장을 찾았던 올리버 존스(17)는 폭발 소음이 일어났을 때 화장실에 있었다고 했다. 존스에 따르면 폭발 당시는 그란데의 공연이 막 끝나 사람들이 하나 둘 경기장을 떠나고 있었을 때였다. 그는 "사람들이 마구 뛰기 시작했고 모든 방향에서 비명이 들렸다"고 회고했다.

목격자들은 BBC와 인터뷰에서 최소 20~30명이 거리에서 쓰러져 있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사건 당시 경기장 앞에서 가족들을 기다리고 있던 남성 앤디는 "모든 곳이 대학살과 같았다. 최소 20~30명이 희생됐다. 그 중에는 어린 애들도 있었고 장애인들도 있었다"고 했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폭발음 후 경기장 내부 장면 캡처[출처=트위터]© News1

미 NBC 영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사망자는 최소 20명이며 자폭 테러(suicide bombing)인 것 같다고 보도했다. 추후 경찰은 19명이 죽고 50명이 다쳤다고 공식 발표했다. 경찰은 폭발물 해체반을 긴급 투입했으며 경기장과 인접한 맨체스터빅토리아역이 폐쇄됐다.

현장에 있었던 마지드 칸(22)은 폭발이 일어난 구체적 시간이 오후 10시 40~45분께로 기억했다. 이미 경기장 밖에 있었던 그는 한 차례 큰 폭발 소음이 있고 사람들이 갑자기 트리니티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폭발은 경기장 주변 건물까지도 영향을 줬다. 경기장 바로 건너편 아파트에 사는 수지 미셸(26)은 AP와 인터뷰에서 "침대에서 폭발음을 들었다. 아파트 앞으로 나오니 수많은 사람들이 뛰어다니는 것을 보았다"면서 "내 방이 건물 뒤편에 있었음에도 폭발이 워나 커 들을 수 있었다"고 했다.

맨체스터 폭발 현장에 의료진과 구조대가 긴급 투입됐다. © AFP=뉴스1

yjw@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