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교육부 "내년부터 누리과정 예산 전액 국고 부담"(상보)

정현수 기자 입력 2017. 05. 25. 16:13 수정 2017. 05. 25. 16:39

기사 도구 모음

내년부터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전액을 국고로 부담한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에서 "누리과정의 책임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교육부가 오늘 업무보고에서 어린이집은 전액 국고로 부담하겠다는 보고를 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올해 예산 중 누리과정 예산 41.2%를 중앙정부가 부담했는데 8600억원쯤 된다"며 "이를 전액 중앙정부가 부담하고, 누리과정 지원 단가도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보고를 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육부, 국정기획위에 업무보고

[머니투데이 정현수 기자, 이재원 기자] [교육부, 국정기획위에 업무보고]

내년부터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전액을 국고로 부담한다. 누리과정 예산은 중앙정부와 교육청 사이의 이견으로 예산 편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에서 "누리과정의 책임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교육부가 오늘 업무보고에서 어린이집은 전액 국고로 부담하겠다는 보고를 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올해 예산 중 누리과정 예산 41.2%를 중앙정부가 부담했는데 8600억원쯤 된다"며 "이를 전액 중앙정부가 부담하고, 누리과정 지원 단가도 단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보고를 했다"고 덧붙였다.

정현수 기자 gustn99@mt.co.kr, 이재원 기자 jayg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