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민정비서관에 백원우.."직언 가능한 정치인 출신"(종합)

조소영 기자 입력 2017. 05. 25. 18:36 수정 2017. 05. 25. 19:48

기사 도구 모음

조국 민정수석비서관과 호흡을 맞출 민정비서관에 재선 의원인 백원우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51)이 발탁됐다.

이어 "민정수석실에는 법률가가 이미 많이 있다는 부분이 고려됐다. 또 재선 의원인 백 전 의원을 (청와대 비서관에) 임명하는 것이 특혜가 아니라는 판단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무현 정부 당시 민정수석실 행정관 지내
이번 대선 당시 조직본부 부본부장 맡아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에 재선 의원인 백원우(51)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2017.5.25/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조국 민정수석비서관과 호흡을 맞출 민정비서관에 재선 의원인 백원우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51)이 발탁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백 전 의원이 민정비서관으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백 전 의원을 민정비서관으로 선임한 배경에 대해 "민심동향 등 여론수렴과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인 관리를 위해 친·인척에게 직언이 가능한 정치인 출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정수석실에는 법률가가 이미 많이 있다는 부분이 고려됐다. 또 재선 의원인 백 전 의원을 (청와대 비서관에) 임명하는 것이 특혜가 아니라는 판단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아울러 청와대 인선에 전직 의원들이 많은 것 같다는 지적에는 당 원내대표 출신인 전병헌 전 의원이 청와대 정무수석임을 언급하면서 "꼭 필요한 인사를 격식과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적재적소에 인사하겠다는 대통령의 실용적 판단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백 전 의원은 2002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후보 정무비서로 일했고, 노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지냈다.

이번 19대 대선 당시에는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조직본부 부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백 전 의원은 2009년 5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영결식장에서 헌화하려던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사죄하라"고 항의해 많이 알려졌다.

국회의원 선거에는 경기 시흥갑 지역으로 제17대부터 20대까지 총 4차례 도전했으며 17대와 18대 때 당선됐고 나머지 두 차례는 낙선했다.

cho11757@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