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두번째로 중요한 배우자 조건은..男 '신뢰'·女 '경제력'

입력 2017. 05. 27. 06:01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 미혼남녀가 배우자를 선택할 때 가장 중시하는 조건은 공히 '성격'이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에 따르면 20∼44세 미혼남녀(남성 1천96명, 여성 1천28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 조건에 관해 물어봤더니, 남녀 모두 성격을 첫손으로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우리나라 미혼남녀가 배우자를 선택할 때 가장 중시하는 조건은 공히 '성격'이다. 그러나 두번째로 중요한 배우자의 조건은 남녀별로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에 따르면 20∼44세 미혼남녀(남성 1천96명, 여성 1천28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 조건에 관해 물어봤더니, 남녀 모두 성격을 첫손으로 꼽았다.

미혼남성은 44.1%가, 미혼여성은 37.0%가 배우자를 고르는 최우선 조건으로 성격을 선택했다.

하지만 성격 다음으로 중시하는 배우자의 조건은 남녀 간에 눈에 띄는 차이를 보였다.

미혼여성은 ▲경제력 21.1% ▲신뢰와 사랑 16.1% ▲가정환경 8.7% ▲직업 7.2% ▲건강 4.3% ▲외모 등 신체적 조건 0.4% ▲기타(연령·학력·학벌·종교·궁합·형제 순위·출신 지역 등) 5.1%의 순으로 배우자 조건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이에 반해 미혼남성이 중요하게 여기는 배우자의 조건은 ▲신뢰와 사랑 20.6% ▲건강 9.3% ▲가정환경 6.1% ▲경제력 4.0% ▲외모 등 신체적 조건 3.9% ▲직업 3.6% ▲기타 8.5%의 순이었다.

미혼여성은 상대적으로 배우자의 경제력을 중시하는 반면, 미혼남성은 비경제적인 요소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성이 있음이 뚜렷하다.

(성남=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저녁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 뷔페 음식점에서 열린 '미혼남녀 사랑만들기' 이벤트. 행사 참가자 44명(남 24명, 여 20명) 중 '서로를 콕 찍은' 네 커플이 맺어졌다.2016. 4.2 [분당구청] gaonnuri@yna.co.kr

sh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