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7남매 둔 40대 해군 중사 부부 "존재만으로 행복"

입력 2017. 05. 28. 08:01

기사 도구 모음

저출산이 갈수록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는 요즘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사는 40대 초반 부사관 부부가 두달 전 낳은 막내까지 7남매를 두고 있어 화제다.

진 중사 부부는 처음부터 7남매를 계획하진 않았다.

부부는 "처음에는 '자녀 셋'이 목표였는데 출산을 하다 보니 아기가 너무 좋았고, 존재만으로 행복해 7남매가 됐다"고 말했다.

부부는 "일곱 모두 건강하게 자라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저출산이 갈수록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는 요즘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사는 40대 초반 부사관 부부가 두달 전 낳은 막내까지 7남매를 두고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에서 근무하는 진석용(41) 중사와 동갑내기 부인 이수연 씨.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7남매를 키우는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진석용(41) 중사와 부인 이수연(41) 씨 가족. image@yna.co.kr

초등학교 동창인 이들 부부는 2006년 1월 결혼해 그해 첫 아이 재현 군을 출산한 이후 11년 동안 3남 4녀를 뒀다.

금슬이 유난히 좋은 이들 부부의 자녀는 첫째 재현(12) 군, 둘째 규진(11) 양, 셋째 세윤(9) 양, 넷째 은서(8) 양, 다섯째 예준(6) 군, 여섯째 희원(5) 양 그리고 지난 3월 21일 태어난 막내 은찬(1) 군 등이다.

은찬 군을 제외하고 첫째 재현 군부터 여섯째 희원 양까지 터울은 1∼2살이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7남매를 키우는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진석용(41) 중사와 부인 이수연(41) 씨 가족. image@yna.co.kr

이 가족 9명은 방이 3개인 해군 관사에서 산다.

큰 방에은 딸 넷이 차지했다. 중간 방은 아들 둘이 쓴다.

그러다 보니 부부와 막내 은찬 군이 제일 작은 방 차지가 됐다.

진 중사 부부는 처음부터 7남매를 계획하진 않았다.

부부는 "처음에는 '자녀 셋'이 목표였는데 출산을 하다 보니 아기가 너무 좋았고, 존재만으로 행복해 7남매가 됐다"고 말했다.

이 씨는 "경제적인 부분을 고려하고 키울 걱정이 앞섰다면 이렇게까지 출산할 수도 없었을 것이다"며 "하지만 지금 상황이 무엇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고 즐겁다"고 밝게 웃었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7남매를 키우는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진석용(41) 중사와 부인 이수연(41) 씨 가족. image@yna.co.kr

이 씨는 아이 일곱을 키우다 보니 집안이 북적북적한 게 익숙해졌다. 조용한 것이 오히려 낯설다.

7남매를 키우는 것이 행복하지만 때로는 웃지 못할 일, 힘든 일이 없을 순 없다.

이 씨는 남편 진 중사가 출장 등으로 집을 비우면 아이들을 데리고 외출할 때 가장 힘들었다고 한다. 한 차로는 이동할 수 없어 택시 2대로 나눠 타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가족 전체 외식을 할 경우엔 양가 부모 힘을 빌어 차 3대로 이동한다.

모두 9명인 대가족은 현재 남편 진 중사 월급으로만 생활을 한다.

이 씨는 첫째가 생길 무렵 다니던 여행사를 그만뒀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7남매를 키우는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진석용(41) 중사와 부인 이수연(41) 씨 가족이 이동을 위해 승강기를 타니 내부가 꽉 차 보인다. image@yna.co.kr

이 씨는 막내 은찬 군이 태어나기 전 잠시 동네 마트에서 일을 했지만, 지금은 그나마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은찬 군 이후 출산 계획을 묻자 진 중사 부부는 "이젠 없다"며 수줍게 웃었다.

부부는 "일곱 모두 건강하게 자라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밝혔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