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BS

'O다리' 원인 규명.."발 모아 걷지 마세요"

박광식 입력 2017. 05. 29. 21: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멘트>

노령기 여성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인, 이른바 'O(오)다리'의 원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규명됐습니다.

폐경 후 호르몬의 변화 때문 아니냐는 등, 여러 억측이 난무했지만 원인은 뜻밖에도 다른 데, 있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경로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일어서는 어르신들, 상당수가 양쪽 무릎이 바깥으로 휜 이른바 'O(오)'다립니다.

<인터뷰> 황복순(서울 노원구) : "(65세 이후부터) 오금이 당기고 아팠는데, 걸음을 잘 못 걷고, 그냥 엉금엉금…."

다리가 일자로 뻗은 일반인과 달리 이 여성은 양 무릎이 바깥으로 심하게 벌어져 있습니다.

양발은 가지런히 모여 알파벳 'O'자 모양을 이룹니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60세 이상 남녀 84명을 대상으로 3차원 보행 분석을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여성들이 무릎에 받는 하중이 남성들보다 30%나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대적으로 골반이 넓은데도 양발을 잔뜩 모으는 '좁은 보간'으로 걷는 보행 습관이 반복되면서, 중간의 무릎 관절이 과도하게 꺾이는 겁니다.

이렇게 유발된 O 다리를 방치할 경우, 무릎 관절염 발생 위험이 6년간 최대 3.7배나 높았습니다.

<녹취> 노두현(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골반이 더 넓고 걸을 때 발과 발 사이의 간격이 더 좁습니다.걸을 때마다 (발이) 바깥쪽으로 돼 있기 때문에 (무릎이) 안쪽으로 꺾이는 힘을 받게 됩니다."

전문가들은 발을 지나치게 모아서 걷는 것보다는, 자신의 골반 폭을 고려해 가급적 넓게 걷는 습관을 들이는 게 O 다리 악화를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박광식기자 (doctor@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