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행자 김부겸·문화 도종환·국토교통 김현미·해양수산 김영춘(종합)

입력 2017.05.30. 10:33 수정 2017.05.30. 13:42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김부겸(59)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도종환(63) 민주당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각각 민주당 소속의 김현미(55) 의원과 김영춘(55) 의원을 발탁했다.

3선 의원인 김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당 대표 때 비서실장을 맡은 이력이 있으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예산결산특위위원장을 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대통령 조각 본격화..후보자 4명 모두 민주당 소속 현역의원
국회의원 첫 후보자 지명..김현미 후보자는 임명시 '첫 여성 국토부 장관'

文대통령 조각 본격화…후보자 4명 모두 민주당 소속 현역의원

국회의원 첫 후보자 지명…김현미 후보자는 임명시 '첫 여성 국토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강병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김부겸(59)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도종환(63) 민주당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각각 민주당 소속의 김현미(55) 의원과 김영춘(55) 의원을 발탁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경북 상주 출신인 김 행자부 장관 후보자는 여권의 불모지인 대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으로 균형발전 측면에서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에 기용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김 후보자는 지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중도하차했지만, 이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정권 교체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대변인은 김 후보자에 대해 "때론 기득권을 포기하면서까지 사회 개혁과 지역주의 타파, 그리고 국민통합에 헌신했다"면서 "새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지방분권, 균형발전, 국민통합의 목표를 실현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충북 청주 출신인 도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19대 국회 때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으며, 20대 총선에서 노영민 전 의원의 지역구(충북 청주시흥덕구)를 이어받아 재선에 성공했다.

시집 '접시꽃 당신'으로 유명한 도 후보자는 대선 캠프에서 문화예술정책위원장 겸 문화예술교육특보단장으로 활동했다.

박 대변인은 도 후보자에 대해 "문화적 통찰력과 국회에서 의정 경험이 다른 부처보다 시급한 숙제가 많은 문체부 장관직에 적합하다는 판단"이라며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문화·예술·체육 공동체와 관광 한국의 새 틀을 만들어나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3선 의원인 김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당 대표 때 비서실장을 맡은 이력이 있으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예산결산특위위원장을 지냈다.

전북 정읍 출신의 김 후보자는 대선 캠프에서는 방송콘텐츠본부 공동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부산 출신인 김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3선 의원으로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대선 캠프에서도 농림해양정책위원장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김 국토부 장관 후보자 발탁 배경과 관련, "최초의 여성 국토부 장관으로 서민과 신혼부부, 청년의 주거 문제를 해소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공, 그리고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국토부 주요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위기의 해운 산업을 살리고 갈수록 환경이 악화하는 수산업 보호, 또 이제 다시 시작하는 세월호 진상규명 등 해수부 주요 과제 해결의 최고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한 공직 후보자 3명의 위장전입 의혹 문제로 인사원칙 위배 논란이 벌어진 이후 문 대통령이 내각 인사 발표를 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른바 5대 인사원칙 준수 방침을 재확인하고 인사원칙 위배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과 야당에 양해를 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인사 발표를 재개하면서 초대 내각 조각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soleco@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