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표창원의 역발상.."문자폭탄 전화번호 모아 대선때 활용"

입력 2017.06.01. 10:20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민들의 문자 세례에 대해 1일 "비난,욕설, 반대하는 분들의 전화번호를 모았다가 지난 대선에 활용했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또 "알다시피 제가 문자 폭탄의 최초 피해자다. 현역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문자 폭탄을 받은 사람"이라며 "탄핵에 주저하는 분들의 명단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제 전화번호가 일베나 친박 단체 등에 공개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민들의 문자 세례에 대해 1일 “비난,욕설, 반대하는 분들의 전화번호를 모았다가 지난 대선에 활용했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이 분들에게 보수의 품격, 보수의 원래 의미 등에 대해 역으로 문자를 보내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표창원 의원[사진=헤럴드경제DB]

표 의원은 “그분들 중 상당수는 긍정적인 반응을 주셨다”며 “얼마든지 긍정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문자 세례에 시달리고 있는 국회의원들에게 조언했다.
 
표 의원은 또 “알다시피 제가 문자 폭탄의 최초 피해자다. 현역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문자 폭탄을 받은 사람”이라며 “탄핵에 주저하는 분들의 명단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제 전화번호가 일베나 친박 단체 등에 공개됐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며칠 사이 6만 건까지 카운트했다. 이 후 수십만건을 받게 됐다”며 “문자 폭탄이 좋다는 것은 아니지만 국민들의 참여 의욕이 최고조화 된 상태”라고 변화된 흐름임을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