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김은숙 "파리의 연인 결말, 아직도 반성"

이슈팀 남궁민 기자 입력 2017. 06. 02. 14:20

기사 도구 모음

김은숙 작가가 예상 밖의 결말로 시청자들에 충격을 준 '파리의 연인' 결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2일 보도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김 작가는 드라마 '파리의 연인' 결말에 대해 묻자 "아직도 반성하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13년 만에 자신이 쓴 시나리오의 결말에 대해 반성한 김 작가에 대해 누리꾼들은 "13년 전인데 아직도 기억난다", "극 중 인물들 때문에 마음 아파서 울다가 어리둥절해졌을 때 충격은 아직도 가시지 않는다"라며 당시를 회상하는 반응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4년 '파리의 연인', 허무한 결말에 시청자 '허탈'

[머니투데이 이슈팀 남궁민 기자] [2004년 '파리의 연인', 허무한 결말에 시청자 '허탈']

김은숙 작가 /사진=뉴스1

김은숙 작가가 예상 밖의 결말로 시청자들에 충격을 준 '파리의 연인' 결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2일 보도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김 작가는 드라마 '파리의 연인' 결말에 대해 묻자 "아직도 반성하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김 작가는 "그때는 그 엔딩이 보너스 트랙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라며 "시청자를 설득하지 못하고 욕을 들으면 그건 잘못"이라고 말했다.

2004년 방영된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은 재벌 2세 한기주(박신양 분)와 강태영(김정은 분)의 로맨스를 그려 큰 인기를 끌었다. '애기야 가자', '내 안에 너 있다'등 많은 명대사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마지막회인 20회의 결말은 많은 시청자들에 충격을 안겼다. 20회 동안 방영된 드라마 내용이 모두 여주인공 강태영의 상상 속 시나리오로 밝혀진 것.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응원해 온 시청자들은 허탈감에 드라마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당시 SBS 홈페이지에는 허무한 결말에 항의하는 시청자들의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13년 만에 자신이 쓴 시나리오의 결말에 대해 반성한 김 작가에 대해 누리꾼들은 "13년 전인데 아직도 기억난다", "극 중 인물들 때문에 마음 아파서 울다가 어리둥절해졌을 때 충격은 아직도 가시지 않는다"라며 당시를 회상하는 반응을 남겼다.

이슈팀 남궁민 기자 serendip15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