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예멘 콜레라 사망자 한달여만에 600명.."어린이엔 재앙"

입력 2017.06.03. 15:19

예멘에서 4월말부터 창궐한 콜레라로 한 달 여 만에 약 600명이 사망했고, 감염자도 7만명에 육박했다고 유엔아동기금(UNICEF)이 2일(현지시간) 밝혔다.

게르트 카펠라에르 유니세프 중동·북아프리카 담당 국장은 예멘 현지를 방문한 뒤 "예멘의 콜레라의 확산속도가 믿을 수 없을 만큼 빠르다"며 "이 추세라면 2주 안에 감염자가 13만명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감염자도 7만명 육박..사상 최고 확산 속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예멘에서 4월말부터 창궐한 콜레라로 한 달 여 만에 약 600명이 사망했고, 감염자도 7만명에 육박했다고 유엔아동기금(UNICEF)이 2일(현지시간) 밝혔다.

게르트 카펠라에르 유니세프 중동·북아프리카 담당 국장은 예멘 현지를 방문한 뒤 "예멘의 콜레라의 확산속도가 믿을 수 없을 만큼 빠르다"며 "이 추세라면 2주 안에 감염자가 13만명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예멘 어린이에겐 이미 재앙적인 위기"라며 "수많은 예멘 어린이가 콜레라와 설사, 영양실조와 같은 간단히 예방할 수 있는 질환으로 매일 조용히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예멘에선 종종 콜레라가 확산하곤 했지만 이번처럼 전염 속도가 빠르고 인명피해가 많은 적은 사상 처음이다.

그만큼 지난 2년여간 이어진 내전으로 위생 체계와 의료 시설이 붕괴했다는 뜻이다.

예멘 반군 후티 측 보건담당 부서는 예멘의 22개 주 가운데 19개가 콜레라 환자가 발견됐다. 수도 사나를 장악한 후티는 지난달 14일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hskan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