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세종대 대학원생, 핵·원전 전시회 '그라운드 제로' 개최

조아라 입력 2017.06.07. 07:56

세종대 대학원 회화과 이희권 학생이 지난달 8일부터 13일까지 세종대 광개토관 지하1층 갤러리에서 '그라운드 제로'라는 이름으로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핵과 원전'이었다.

그림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핵과 원전에 대한 위험성을 깨닫게 하려는 것이 목표였다.

핵과 원전이 내포하고 있는 환경 문제들을 표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대 대학원 회화과 이희권 학생의 작품. / 사진=세종대 제공


세종대 대학원 회화과 이희권 학생이 지난달 8일부터 13일까지 세종대 광개토관 지하1층 갤러리에서 '그라운드 제로'라는 이름으로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핵과 원전'이었다. 그림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핵과 원전에 대한 위험성을 깨닫게 하려는 것이 목표였다. 작품들은 환경 운동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 핵과 원전이 내포하고 있는 환경 문제들을 표현했다.

이희권 학생은 "전시회를 개최하며 작품에 대한 새로운 방향성을 얻는 기회가 되었다. 그림들을 통해 관람객들께서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